인천시의원 비례대표 공천 후유증
인천시의원 비례대표 공천 후유증
  • 이순민
  • 승인 2018.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현재직함 전직 표기
미래당 순위조작 의혹 제기
한국당 중앙당 입김 불만도
6·13 지방선거를 20여일 앞두고 인천시의원 비례대표 후보군이 속속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각 당이 공천을 마무리하는 과정에서 후유증을 겪는 모습도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은 20일 광역의원 비례대표 순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시당은 경선을 거쳐 조성혜 인천민주화운동센터장을 1번으로 결정했고, 청년배심원단 참여 경선을 통해 유세움 문화공작소 세움 대표를 2번 청년비례대표로 공천했다. 김순희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여성분과 위원, 황대연 민주당 중동옹진강화지역위원회 장애인위원장이 3~4번을 받았다.

조 센터장은 최근까지 민주당 시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을 맡았다. 이달 초 비례 후보자 추천이 시작되자 위원직을 사퇴하고, 민주당에 입당하며 후보자로 이름을 올렸다. 그는 인천시 예산이 투입되는 민주화운동센터장직도 유지하고 있는데, 이날 시당이 배포한 보도자료에는 전직 경력으로 표기했다. 조 센터장은 "이달 31일자로 센터장직에서 물러나려고 한다"고 말했다.

최근 비례대표 시의원 공천을 마무리한 바른미래당에선 시당과 후보자 간 설전이 벌어지고 있다. 비례대표 후보 4순위를 받은 노현경 전 인천시의원은 지난 16일 기자회견을 열어 "공천 과정에서 금품 요구와 순위 조작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시당은 즉각 "전혀 근거가 없는 해당행위"라며 반박했지만, "부패정치를 심판해야 한다"는 노 전 의원과 "명예 훼손"이라는 시당의 공방은 계속되고 있다.

자유한국당 시당은 지난 16일 비례대표 시의원 후보 순위로 1번에 박정숙 전 인천 자유총연맹 여성협의회장을 확정했다.

김정심 시당 부위원장, 임정희 한국인성교육실천협회 회장, 한도섭 전 시의원이 2~4번을 받았다.
하지만 공천 과정에서 중앙당 입김이 작용했다는 불만 섞인 목소리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