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라밸' 공들이는 인천기업 늘었다
'워라밸' 공들이는 인천기업 늘었다
  • 신나영
  • 승인 2018.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기준 107곳 유연근무 '가족친화인증' … 마케팅·금융혜택 많아 증가세
최근 '일과 삶의 균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인천에서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문화 확산에 참여하는 기업들이 증가하고 있다.

기업들은 정부기관 인증에 참여하거나 각종 지원제도를 실시하는 등 일가정양립문화 정착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16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지역 내 여성가족부의 가족친화인증을 받은 기업은 107개다.

'가족친화인증기업'은 출산휴가 및 육아휴직, 유연근무제 등 가족친화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하는 기업과 기관을 인증하는 제도다.

인천의 가족친화인증기업수는 2012년부터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012년 4개에 불과했지만 2013년 12개, 2014년 16개, 2015년 13개, 2016년 21개, 2017년에는 41개 기업이 추가 인증을 받았다.

올해에는 '워라밸' 문화가 본격적으로 확산되며 더 많은 기업들의 참여가 예상되고 있다.

가족친화인증기업·기관은 중앙부처와 지자체, 은행 등 기관이 제공하는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

인천시의 경우 ▲중소기업(경영안정자금) 우선지원 ▲인천시 시금고(신한은행, NH농협) 금융혜택 ▲지방세 세무조사 유예 ▲인천시 우수기업인 등 선정 ▲해외마케팅 및 수출인프라 확충 지원 등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고용노동부의 '일생활균형사업' 참여 기업도 증가 추세다.

인천여성가족재단은 지난해 7월부터 일생활균형지역추진단 공모에 참여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기업의 인식개선을 목표로 하는 이 사업은 일생활균형제도 도입을 위한 컨설팅을 비롯해 CEO대상 인식개선교육과 설명회, 캠페인 등을 개최한다.

작년에는 인천의 5개 기업에 컨설팅을 진행, 일생활균형 우수업체 1곳(에몬스가구)을 선정해 시상했다. 일생활균형을 홍보하는 캠페인에는 20개 업체가 참여했다.

올해는 사업기간과 참여 희망 업체수가 확대되며 30개사에 컨설팅을 진행하고, 우수시행업체도 3개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인천여성가족재단 최민정 박사는 "아이디어가 생명인 일부 업종은 정해진 시간 업무를 하는 것보다 유연 근무를 통해 생산성이 향상되기도 한다. 결국 '일생활균형'을 적극 실천하고 활성화하는 것이 기업의 가치를 높이고 일하기 좋은 기업 이미지도 제고하는 셈"이라며 "지역의 많은 기업들이 장기적인 시각을 갖고 투자하는 개념으로 이 제도를 도입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나영 기자 creamy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