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지방선거 기간 정치·선거 기사 댓글 노출 안한다
네이버, 지방선거 기간 정치·선거 기사 댓글 노출 안한다
  • 연합뉴스
  • 승인 2018.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KR20180516036800017_01_i.jpg


네이버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선거 관련 기사에서 댓글 비노출을 기본값으로 하고 정렬을 최신순으로 하는 등의 조치를 적용했다고 16일 밝혔다.

선거 기간 정치·선거 기사는 이전처럼 댓글이 바로 노출되지 않고 댓글페이지를 클릭해야 볼 수 있다. 해당 언론사 페이지로 연결해주는 링크도 덧붙였다.

정치·선거 관련 기사의 댓글은 최신순으로만 정렬한다. 조작 논란이 일었던 '순공감순' 등 다른 정렬 기준은 제공하지 않는다.

또 전체 기사에서 트위터나 페이스북 계정을 사용한 댓글 작성을 못 하도록 했다. 소셜 계정은 휴대전화 번호 인증을 받지 않아 매크로 공격에 악용될 수 있다는 지적 때문이다.

네이버는 "공직선거법에 따라 실명인증 등 선거운동 기간 일정에 맞춘 추가조치가 예정돼 있다"며 "계정(ID)관리 강화, 매크로 공격에 대한 대응 강화 등 댓글시스템 개편도 함께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네이버가 지난 9일 뉴스·댓글 서비스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내용이다. 네이버는 3분기 중에 모바일 첫 화면에서 자사가 편집하는 뉴스와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를 빼는 등 조치를 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