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여론조사] 인천시장 후보들 "이제부터 시작"
[6·13 지방선거 여론조사] 인천시장 후보들 "이제부터 시작"
  • 이주영
  • 승인 2018.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SNS에 여론조사 게재 … 유정복, 오늘 예비후보 등록
문병호, 출마 기자회견 가져 … 김응호, 정책 공약 꾸준히 제시

여론조사 결과로 '자신감'이 넘친 민주당 박남춘 후보와 '멘붕'에 빠진 한국당 유정복 후보가 현재상황을 어떻게 발전 또는 극복할 것인가 전략짜기에 고심하고 있다.  

"본격 선거는 이제 시작이다"  

6·13지방선거 본선 무대에 오를 여야 인천시장 후보들이 선거 승리를 위한 지지율 수성 혹은 끌어올리기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양새다.  

특히 이들 후보들은 인천일보 등 각종 언론사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예의 주시하며, 맞춤형 선거행보에 나설 것으로 보여 지방선거 분위기가 한껏 고조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는 지지율 50%가 넘어선 인천일보 여론조사 결과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재하며 지지율 굳히기에 나섰다.  

박 후보 측은 "인천일보 여론조사 결과에 자만하지 않고 남은 선거운동 기간 한명이라도 더 시민들을 만나 귀를 기울이겠다"며 "선거운동 준비를 사실상 끝낸 상태로 박 후보가 인천 곳곳을 돌며 직접 경험한 시민 삶을 공약과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막판 다듬기 중"이라고 말했다.  

현역 인천시장인 자유한국당 유정복 후보는 이날 시청에서 확대간부회의를 마지막으로 선거 전 시정 공식 활동을 마무리했다. 유 시장은 15일 예비후보 등록과 출마 공식 기자회견을 갖는다.  

유 시장은 이날 "4년 전 여론조사 때도 분위기가 좋지 않았지만 추격해서 당선됐다"며 "지금 여론조사가 좋은 상황은 아닌 거 같다"고 태연함을 보였다.  

이어 "25년 째 선출직 공직자로 활동하며 선거를 많이 했다"며 "여론 조사에 너무 일희일비하지 않겠다. 더 바짝 열심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가장 늦게 시장 후보로 선출된 바른미래당 문병호 후보는 여론조사를 토대로 '수' 싸움에 신경을 곤두 세웠다.  

문 후보는 이날 시청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지금 여론 지지도가 많이 나오지 않지만 당이 가진 잠재 득표율은 상당하다"며 "손학규 당 선거대책위원장이 합류한 만큼 이번 지방선거에서 새로운 정치구도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후보는 또 "국민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대선 득표율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지만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하면 40% 이상 득표가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정의당 김응호 후보는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공식 반응은 자제하면서도 각종 정책 공약을 꾸준히 제시하며, 자신의 페이스를 이어가고 있다.  

김 후보는 이날 수도권 도심 민자고속도로 지하터널 공사 관련 주민 공동기자회견과 시장 직속 서해평화추진본부 신설을 제안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14일 보도된 인천일보 인천시장 여론조사 결과 박남춘 후보 지지율이 54.3%로 가장 높고, 유정복 후보 20.7%, 문병호 후보 3.5%, 김응호 후보 3.1% 등으로 집계됐다.  

인천시장(수정).jpg

/이주영·신상학 기자 jshin0205@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