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잔류 결정 이후 과제는] 중. 인천자동차산업 마스터플랜 다시 짜야
[한국지엠 잔류 결정 이후 과제는] 중. 인천자동차산업 마스터플랜 다시 짜야
  • 신나영
  • 승인 2018.0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는 구조개혁 전환점 … 전기차 기술개발 지원
한국지엠 사태로 인천의 자동차업계가 위태로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

소비자로부터 신뢰를 잃은 한국지엠 생산량은 지속 하락중이고, 이는 협력사 매출 감소로도 이어지고 있다.
산업은행과 GM이 한국지엠 경영 정상화 방안에 조건부 합의하며 위기를 넘겼지만, 신차배정에 대한 불확실성과 외투지역 지정의 반려로 지역에선 불안감이 여전히 잔존해 있다.

이에 따라 현재의 위기를 지역 자동차산업 구조개혁의 전환점으로 만들 새로운 마스터 플랜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자동차산업은 인천 제조업 중 부가가치와 종사자 비중이 큰 주력산업이다.

사업체수는 지역 전체 제조업의 4.6%, 종사자수는 13.3%, 출하액은 17.3%, 부가가치액은 14.9%에 달한다.
한국지엠 부평공장과 KD센터에선 각 44만대와 62만대의 완성차를 생산해왔으며, 부품산업에도 소재, 부품, 모듈 과정까지 650여개사, 세계 500대 부품기업 LG전자 인천캠퍼스와 ㈜경신 등 5개사 참여하고 있다.

여기에 인천에는 소재·생산설비 등의 전방산업과 운송서비스, 유통정비, 건설·유류·금융 등의 후방산업이 존재한다. 자동차산업 하나가 지역 주요 산업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셈이다.

관련 업계의 경영 정상화를 위한 추가적인 노력과 함께 지역 자동차산업의 새로운 마스터 플랜이 시급한 시점이다.

전문가들은 궁극적으로 한국지엠과 부품업체들이 경쟁력을 갖출 구조적 변화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이중 하나가 지역 자동차 산업 전반의 혁신이다. 미래산업에 대비해 첨단자동차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인천 자동차부품산업을 고부가가치화 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한국지엠은 미래형 자동차 개발과 생산에, 부품업체들은 첨단 기술개발을 통한 경쟁력 확보에 주력해야 하며, 이같은 내용이 지역 자동차산업 마스터 플랜에 담겨야 한다고 강조한다.

정남훈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 자동차센터장은 "전기자동차와 수소연료전지차, 자율주행자동차 등의 기술개발 지원은 물론 후방산업 육성을 통해 생산성 및 품질 향상, 원가절감으로 경쟁력을 확보하고, 국내·외 매출선을 다변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인천 자동차산업을 종합 지원할 수 있는 조직을 설치해 R&D와 시험인증, 수출, 교육컨설팅을 지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GM의 미래형 자동차 투자계획 발표와 외국인투자지역 지정, 신차 배정을 통한 경영 정상화가 우선 과제로 남아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GM이 명확한 투자계획을 제시하고 외국인투자 조세감면 조항을 적용받을 수 있도록 면밀히 협의해 나가야 한다"면서도 "GM이 외투지정 신청을 철회할 경우에는 인천시가 독자적으로 한국지엠에 대한 지방세 감면 지원 대책을 강구하는 방안도 모색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신나영 기자·박혜림 수습기자 creamy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