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골적 편파 홍보, 즉각 사퇴를"
"노골적 편파 홍보, 즉각 사퇴를"
  • 곽안나
  • 승인 2018.0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미영 예비후보, 홍영표 공천관리위원장 공정성 훼손 주장
6.13 지방선거 인천시장 선거에 뛰어든 더불어민주당의 홍미영 예비후보자가 같은 당 홍영표 인천시당 공천관리위원장의 사과와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홍 예비후보는 5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 위원장이 공정성을 훼손한 행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4일 저녁 홍영표 공천관리위원장이 문자 메시지를 통해 시장 선거를 준비하고 있는 같은 당 소속 A 예비후보자의 정책을 홍보했다"면서 "첨부한 카드뉴스 링크를 열면 'ㅇㅇㅇ 인천시장 후보'라는 문구에 밑줄까지 긋고 노골적으로 홍보하는 내용의 카드 이미지 3장이 있다"고 밝혔다. <사진 참조>

이어 "공천관리위원장은 중립적인 관점에서 당 내 선거 전체를 깨끗하고 공정하게 관리해 당원과 시민들의 선택권을 보장할 의무가 있다"며 "구의원, 시의원, 구청장 등 백 여명의 후보자를 심사하고 그 후보자를 지지하는 수많은 권리당원에게 커다란 영향을 끼치는 위치다.

당 정신에 어긋나는 행위를 한 홍영표 의원은 공천관리위원장직에서 즉각 사퇴하고 시민과 당원동지에게 사과하라"고 덧붙였다.

홍영표 의원실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보내는 의정 관련 문자였고 해당 정책이 홍영표 의원의 지역구와도 관계있어 공유했을 뿐"이다"라고 답변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