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 교동 평화산단 대북 관계개선 카드 꺼냈다
인천, 강화 교동 평화산단 대북 관계개선 카드 꺼냈다
  • 이주영
  • 승인 2018.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어붙은 남북관계에 훈풍이 불며 제2개성공단으로 인식되는 '강화 교동 평화산업단지'의 활용 방안을 정부가 적극 검토될 것으로 전망된다.

인천시는 강화 교동 평화산업단지(교동 평화산단)의 활성화 등을 이달 중 정부 대북사업 협의에 정식 건의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관련기사 3면

교동 평화산단은 북한 접경지역인 강화 교동면 3.45㎢에 남북이 공동으로 산업단지를 조성한다는 내용으로 개성공단처럼 북측의 노동력과 남측의 자본력을 합쳐 운영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시는 지난해 7월 경기, 서울과 함게 한강 하구 중립 수역 활용 방안 마련을 위한 워크숍을 열고 강화 교동 평화산업단지 조성 방안과 강화, 경기 김포, 파주, 고양시 등 한강 하구 지역을 잇는 '접경협력 특구' 필요성을 제안했다.

시는 연초 '인천시 산업입지 수급계획(2016~2025)'에 교동 평화산단 조성을 정식 산단 입지로 계획했다.

시는 이번 정부와의 대북사업 협의에 교동 평화산단을 급물살을 타고 있는 '통일경제특구'에 접목시키는 것에 주력할 방침이다.

통일경제특구법은 인천 옹진, 강화를 비롯해 경기 북부 등 북한 인접지역에 통일경제특구를 지정·운영해 남북간 경제교류를 증진하고 한반도 경제공동체를 실현하는 데 목적을 둔 법안이다. 현재 이 법안은 20대 국회에서 의원발의된 6개 법안이 통일부 주도로 통합 법안 마련 중이다. 이 법안은 현재 외교통일위원회 법안소위에서 정부부처 간 이견을 막판 조율 중이다.

시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중 하나인 '서해평화협력 특별지대 조성' 중 하나인 영종~강화 도로를 비롯해 황해권 경제벨트인 인천(금융·무역)~개성(중소기업 중심 부품 제조업)~해주(농·수산 가공업)에 교동 평화산단을 핵심 사업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