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 용인 흥덕역 설치는 어디에
[취재수첩] 용인 흥덕역 설치는 어디에
  • 인천일보
  • 승인 2018.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찬회 용인담당 부국장
요즘 용인시의회는 수원~인덕원 복선전철 흥덕역 설치에 따른 시 예산 100% 부담 동의안을 두고 논란과 파행을 거듭하며 고민에 빠져 있다. 이런 가운데 용인시가 시의회 의결이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용인시장 명의의 동의 협약서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 국토부가 동의안 제출 '마지노선'을 지난 14일 통보한 상태에서 흥덕역 동의안이 지난 13일 폐회된 제223회 임시회에서 또 보류되자 자치단체장이 선결조치로 처리한 것이다. 존치와 폐지를 두고 국토부발 갈림길에 놓인 흥덕역 존치 불씨를 살리기 위한 집행부 조치로 보인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시의회는 오는 4월 개회할 임시회에서 흥덕역 동의안을 어떻게 결정해야 하는지 내부 논란이 심화되고 있는 모양이다. 지방선거를 앞둔 정치적 상황이 겹치며 흥덕역을 둘러싼 의원 간 이해득실 갈등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흥덕지구가 포함된 기흥구 지역 시의원들은 흥덕역을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수지와 처인구 지역 시의원들은 절대 불가를 고수한다. 각자 90여 일 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에서 유권자들에게 능력 없는 시의원으로 각인돼 유탄을 맞기 싫은 것이다. 특히 지난해 말 시의회 폐회연 당시 기흥지역 일부 시의원의 흥덕역 반대 블랙리스트 공개로 촉발된 흥덕지구 주민들의 문자폭탄 등으로 지역별 시의원 간 감정은 일촉즉발인 모습이다. 한 시의원은 "흥덕역을 추진해 온 국회의원과 같은 정당 소속 의원조차 일부 시의원 행태에 실망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결국 지방선거에서 나만 살자는 것 아니냐"고 토로하기도 했다

수원~인덕원 복선전철은 지하철 4호선 인덕원역과 수원월드컵경기장∼광교∼영통∼동탄 등을 연결하는 총길이 39.4㎞의 사업이다. 흥덕역은 당초 100% 국비 사업으로 추진돼 왔으나 기획재정부가 사업예산이 과다하다며 당초 계획에 제동을 걸었다. 당초 지난 2015년 착공해 2023년 완공할 예정이었으나, 2015년 주민들의 요구로 용인 흥덕역, 수원 북수원역, 안양 호계역, 화성 능동역 등이 추가되며 사업비가 3900억원 증가했다. 추가된 역사신설비용 부담 문제로 기재부가 국토부를 압박했고, 국토부와 각 지자체는 사업비 50%부담을 합의했다. 그러나 기재부가 이마저 받아들이지 않자 국토부는 역사별 사업성을 이유로 부담금 비율을 변경했다. 이후 지난해 12월 용인시에 100% 부담을 요구했고, 시의회는 이런 내용이 담긴 흥덕역 동의안을 놓고 3개월째 2차례나 보류하고 있다.

이미 시의원들은 수천억원의 예산이 드는 흥덕역의 경제적 효과 등 단점과 장점을 충분히 검토했을 것이다. 이제 의원 각각의 득실을 우선하며 표류할 게 아니라 용인시 발전의 100년 앞을 바라보며 '동의안 가결이 타당한지' 아니면 '부결이 타당한지'에 대해 결정을 내려야 한다. 용인시의회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