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세월호 추모공원 '50인 건립위원회' 꾸릴 것"
안산시 "세월호 추모공원 '50인 건립위원회' 꾸릴 것"
  • 안병선
  • 승인 2018.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반 갈등 해소위해 추진
안산시는 세월호 추모공원을 둘러싼 찬·반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50인 건립위원회'(이하 건립위)를 꾸려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건립위는 찬·반 양측 주민 대표, 유가족, 시의원, 담당 공무원, 도시계획·건축·토목·환경 전문가 등 50명으로 구성되며, 위원장은 외부 인사가 맡도록 했다.

추모공원 건립이 완료될 때까지 운영되는 건립위는 사업 규모, 방식, 기본계획 수립, 설계, 공사 등 추모공원 조성 전반과 관리운영에 대한 내용을 결정하게 된다.

시는 세월호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가 위치한 초지동 화랑유원지에 추모공원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아파트연합회 등 10여개 사회단체와 야당 시의원들은 "시민 휴식공간에 봉안시설을 갖춘 추모공원을 조성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철회를 요구 중이다. 제종길 시장은 "추모공원 조성에 대한 과장 또는 왜곡된 정보가 많아 안타깝다"면서 "찬·반 양측이 대화를 통해 이견을 좁힐 수 있도록 조속한 시일 내에 50인 건립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최근 정부에 "오는 세월호 참사 4주기에 맞춰 합동 영결식을 거행한 후 현재 화랑유원지에 있는 합동분향소를 철거해 달라"며 "(받아들여질 경우)법적으로 추진해야 하는 추모공간 조성을 위해서는 시 주관으로 50인위원회를 꾸려 로드맵 등을 마련하겠다"고 제안했다.

정부는 이 제안을 받아들였고, 이에 따라 시는 추모공간 조성안을 마련해 국무조정실 지원·추모위원회에 제시해 의결을 받아야 한다.

'4·16세월호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시는 정부와 협의해 추모공원 조성, 추모기념관 건립, 추모비 건립 등을 시행해야 하며, 시가 제안한 안을 국무조정실에서 심의·의결해 추진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안산=안병선 기자 bsa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