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도는 중구와 30㎞ … 특구로 독립시켜 달라"
"영종도는 중구와 30㎞ … 특구로 독립시켜 달라"
  • 정회진
  • 승인 2018.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들, 균등한 행정·복지혜택 권리 주장하며 건의서 제출
인천 영종도 주민들이 영종도를 중구에서 분리해 '영종특별자치구'로 지정해달라고 건의하고 나섰다. 영종도는 중구 원도심과 30㎞ 떨어져 있어 원활한 행정·복지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는 만큼 정부가 나서 이에 대한 차별을 해소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13일 인천 중구와 영종도 주민 등에 따르면 영종도 주민 44명은 지난달 중구에 영종도를 자치구로 지정해달라는 내용의 건의서를 제출했다.

영종도 주민은 각종 행정 기관들이 중구 원도심에 몰려 있어 제대로 된 행정과 복지, 보건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중구 총 인구는 약 11만명이다. 이 가운데 6만8000여명이 영종도에 살고 있다.

영종도 주민들은 인구수가 많은데도 차별을 받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으로 영종도를 중구에서 따로 떼어내 영종특별자치구로 지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주민들은 중구에 관련 민원을 제기하는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도 벌이고 있다.

영종도 주민들은 건의서를 통해 "불합리한 철도 요금과 불편한 버스 노선, 교육 혜택마저 상대적으로 열악한데 주민들이 기본적으로 누려야 할 복지 분야마저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며 "지리적인 이유로 일반 주민들도 중구 구립시설을 이용하기 어려운데, 특히 노인과 6000명의 영종도 거주 장애인들은 그 피해가 더욱 심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자치법에 따르면 모든 주민은 구립 지자체의 시설을 이용할 권리가 있고, 균등한 행정 혜택을 받을 권리가 있다"며 "인구 수가 계속 증가하고 있어 행정자치구 개편을 통해 영종특별자치구, 또는 현재 중구에서 분리된 영종독립 자치구로 해 달라"고 했다.

중구는 장기적으로 영종도를 인천국제공항과 연계해 특구로 지정될 수 있도록 추진해나가겠다는 입장이다.
중구 관계자는 "조직 개편을 실시해서 영종용유지원단이 설치됐고, 올해 4월에 영종보건센터도 들어선다"며 "영종특별자치구 지정 필요성에 대해 충분히 공감하고 있고, 여건이 무르익으면 행정자치부 등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