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끌' 쇼트트랙 … 가까스로 건진 은·동
'미끌' 쇼트트랙 … 가까스로 건진 은·동
  • 이종만
  • 승인 2018.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 500m 황대헌·임효준 2·3위...여 1000m·남 계주 5000m 눈물
▲ 22일 오후 강릉올림픽파크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전에서 대한민국 최민정과 심석희가 부딪쳐 넘어지고 있다. /강릉=김철빈 기자 narodo@incheonilbo.com
아쉬운 마무리였다. 쇼트트랙 경기 마지막 날 '골든데이' 달성이라는 태극남매의 꿈은 아깝게 물거품이 됐다. 하지만 의미있는 성적도 나왔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22일 쇼트트랙 남자 500m와 5000m 계주, 여자 1000m에서 모두 결승에 오르며 금메달에 도전했다. 하지만 결과는 남자 500m에서 은메달과 동메달이 각각 하나씩 나왔을 뿐이다.
여자 1000m는 우리선수끼리 서로 부딪히면서, 남자 5000m에서는 레이스 도중 넘어지면서 메달권에 들지 못했다.

'고교생 스케이터' 황대헌(부흥고)은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39초854의 기록으로 우다징(중국·39초584)에 이어 두번째로 골인했다.

이어 임효준(한국체대)이 39초919의 기록으로 3위를 차지했다.

이 종목 500m에서 메달 두 개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우리나라는 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에서 채지훈이 금메달을, 2006년 토리노 대회에서 안현수가 동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동시에 두 명이 메달을 딴 적은 없었다.
나머지 두 종목의 결과는 최악에 가까웠다. 심석희와 최민정은 남자 500m 결승에 이어 열린 여자 1000m 결승에 나란히 진출해 레이스를 펼쳤지만 마지막 바퀴에서 서로 부딪히는 사고를 당해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이날 충돌로 최민정은 3관왕의 꿈을 접어야했고, 심석희는 개인전 금메달 기회를 허무하게 날렸다.

쇼트트랙의 대미를 장식했던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서도 우리 대표팀의 실수가 나왔다. 곽윤기(고양시청), 서이라(화성시청), 김도겸(스포츠토토), 임효준(한국체대)은 이날 중반까지 2위를 지키며 질주했지만, 20여바퀴를 남기고 임효준이 넘어지면서 최종 4위를 기록했다.

22일을 끝으로 평창 올림픽 쇼트트랙 경기는 모두 끝났다. 다만, 빙속 중 스피드스케이팅 남녀 매스스타트 경기가 24일 펼쳐진다.

/강릉=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