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철도 요금 차별" 영종 주민들 분노의 청원
"공항철도 요금 차별" 영종 주민들 분노의 청원
  • 정회진
  • 승인 2018.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승할인 적용' 국비지원 안돼 거센 항의 … 내달부터 시행 촉구
인천 영종 지역의 '공항철도 수도권통합요금제' 적용 여부가 불투명해지자 영종 주민들이 환승 할인 확대를 요구하는 행동에 나섰다.
뿔난 영종 주민들은 다음 달부터 수도권통합요금제를 시행해달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까지 내며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인천일보 2월22일 2면>

지난 21일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공항철도의 영종지역 수도권 통합요금제 적용 요청'이라는 제목의 청원은 22일 오후 5시 기준으로 552명이 참여했다.

영종 주민 6만8000여명은 오는 3월부터 수도권통합요금제가 영종 지역에도 적용된다는 기대감에 부풀어있었다. 공항철도의 경우 그동안 유일하게 인천 구간만 환승 할인이 적용되지 않아 주민들은 1일 기준 약 2800원의 요금을 더 내야만 했다. 서울역~청라국제도시역까지 수도권 통합환승요금제가 적용되지만 영종·운서역은 적용되지 않기 때문이다.

불합리한 환승 할인 제도에 영종 주민들은 지속적으로 민원을 제기했고, 인천시는 수도권통합요금제를 영종·운서역까지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마쳤다.

하지만 환승 할인을 학수고대하던 주민들의 바람과 달리 기획재정부의 예산 지원이 확정되지 않아 적용 시기가 불투명한 상태다. 적용 구간이 확대되기 위해선 정부가 손실보전금 50억~100억원을 지원해야 한다.

이 청원은 "같은 노선에 요금 체계를 다르게 적용하는 것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공항철도밖에 없고, 특히 영종 지역 노선은 버스와도 환승이 되지 않고 있다"며 "결국 영종역이 개통됐지만 영종 주민들은 버스를 타고 청라역까지 이동해 공항철도를 이용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손실을 핑계로 인천 구간만 요금 체계를 달리하는 것은 인천시민에 대한 차별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수년 동안 수도권통합요금제 적용을 요청했지만 개선되지 않자 주민들의 정부·인천시에 대한 불신과 원성은 더욱 늘어나고 있다.

이어 "최근 기재부는 손실금을 전액 인천시가 부담하라고 떠밀고 있기 때문에 사실상 환승 할인이 불가하다는 언론보도를 보고, 주민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며 "기재부는 불합리하고 형평성에 어긋나는 법을 바로 잡는데 협조 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