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전용사의 외침 "여기 있는게 나야"
참전용사의 외침 "여기 있는게 나야"
  • 양진수
  • 승인 2017.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여기 있는게 나야! 전쟁당시 인천시청(현 중구청) 앞에 버려진 소련군 탱크를 고쳤는데 굴러가더라고, 우리가 타고 다녔지" 최영섭(90) 참전용사가 사진을 보며 당시 상황을 이야기하고 있다. 15일 인천 중구 북성동 1가 6-154번지 일대에서 열린 '인천상륙작전 전승비 제막식'에서 참전용사가 사진을 가리키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