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지사 "대통령 리더십 공백 … 국가적 위기"
남경필 지사 "대통령 리더십 공백 … 국가적 위기"
  • 이종철
  • 승인 2016.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통해 청와대 참모진 전원 경질·새누리 비대위 체제 전환 요구
여권 잠룡인 남경필(사진) 경기지사가 최순실씨 문제로 불거진 현 상황을 '국가적 위기'로 규정하고, 청와대 참모진 전원 경질과 새누리당의 비대위 체제로의 전환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남 지사는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가적 위기이다. 대통령이 사라졌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 마음속에 대통령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대통령 리더십의 공백은 국가적 위기이다"라며 "만약 이때 북한이 대규모 도발을 감행한다면 대한민국은 이를 이겨낼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의사결정의 리더십 없이 지금의 경제 상황을 헤쳐갈 수 있을까? 안보와 경제의 위기는 우리의 현실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대통령은 대통령 비서실장과 우병우 수석 등 청와대 비서진을 모두 경질한 뒤 새 진용을 갖추고, 정부는 역량을 동원해 최순실씨를 즉각 귀국시켜 진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제시했다.
새누리당도 하루라도 빨리 비대위 체제로 전환해 비대위원장과 비대위가 국가 리더십 공백을 메우는데 핵심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출입기자 간담회에서도 "리더십 공백 상태를 최소화하기 위한 중심축은 여당 대표와 청와대 비서실장, 총리"라며 "이 세 리더십을 교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새누리당의 현 이정현 대표 체제로는 협상하기 어렵다"며 "이 대표가 퇴진하고 당은 비대위 체제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체는 새누리당 대표를 먼저 하고, 이어 청와대 비서진이나 내각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대통령의 하야나 탄핵은 더 큰 혼란을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최현호 기자 vadasz@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