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향 실내악 공연 … 바흐, 조선시대로 스며들다
인천시향 실내악 공연 … 바흐, 조선시대로 스며들다
  • 김진국
  • 승인 2016.0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첼로·피아노 등 무대 다양
첼로.jpg


인천시립교향악단이 기발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아방가르드 실내악 무대를 준비했다.


인천시향은 조선의 왕이 베푸는 연회자리에 바흐가 초청된다는 스토리의 실내악 무대인 '바흐, 조선시대로 스며들다' 공연을 오는 30일 오후 7시30분 인천종합문예회관 소공연장에서 개최한다.

이번 실내악 모든 곡은, 바흐의 곡 혹은 바흐와 관련된 편곡작품들로 구성, 바로크 음악의 매력에 흠뻑 젖을 수 있다.

실내악의 첫 곡은 조선의 제20대왕 경종이 즉위한 1720년경에 작곡됐다고 알려진 바흐의 '무반주 첼로 모음곡 3번'이다.

첼로차석 양지욱의 독주로 연주될 '무반주 첼로 모음곡 3번'은 풍성한 첼로의 저 음역을 만끽할 수 있는 매력적인 곡이다.

두번째 곡은 조선의 제21대왕 영조의 재위기간인 1725년에 작곡된 바흐의 '프랑스 모음곡 6번'이다. 피아니스트 이재완이 연주할 이 곡은 전체적으로 밝으며 전 6곡의 프랑스 모음곡 중 가장 춤곡의 수가 많고 규모가 크다.

세번째 곡은 1720년에 작곡된 바흐의 '바이올린 소나타 4번'을 인천시향 제2바이올린 수석 장지영과 피아니스트 이재완의 듀엣으로 들을 수 있다. 바흐가 아내와 사별한 감정을 반영한 곡으로 곡 전체에 우수가 깃든 유명한 곡이다.

마지막 무대는 인천시향 목관5중주(플룻 김상애, 오보에 윤지용, 클라리넷 이새롬, 바순 이준원, 호른 김호동)의 연주가 장식한다.

▲ 목관5중주(플루트 김상애, 오보에 윤지용, 클라리넷 이새롬, 바순 이준원, 호른 김호동)

바흐의 칸타타 중 가장 유명하고 대중적인 곡들인 '예수, 인간 소망의 기쁨 BWV.147', '양들은 평화롭게 풀을 뜯고 BWV.208'가 관객의 귀를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공연의 오프닝과 곡사이에 상영될 '궁, 빛으로 태어나다'는 문화재청이 흥례문을 배경으로 진행했던 미디어 파사드 영상이다. 경복궁과 창덕궁의 아름다운 장면들도 만날 수 있다.

회관 관계자는 "조선시대에 바흐가 왕이 베푸는 연회에 초대돼 그의 음악을 연주한다는 가정이 사실같이 느껴질 만큼, 아방가르드적인 이질감과 절묘한 조화가 동시에 느껴지는 분위기를 연출한다"며 "공연 당일은 매주 마지막 수요일인 '문화가 있는 날' 로 티켓 가격을 50% 할인해 관람료에 대한 부담을 덜고 시민들의 일상을 풍요롭게 채우도록 준비했다"고 말했다. 전석 5000원, 032-438-7772


/김진국 기자 freebird@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