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신치용 삼성화재 감독, 지휘봉 놓고 단장 승격
<프로배구> 신치용 삼성화재 감독, 지휘봉 놓고 단장 승격
  • 이종만
  • 승인 2015.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사령탑에 임도헌 코치…배구단 운영 주체 삼성화재→제일기획으로 변경


  • 신치용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로배구 남자부를 '삼성화재 천하'로 만들어온 신치용(60) 감독이 일선에서 물러나 프런트의 수장으로 변신한다.

    임도헌 코치(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화재는 신 감독이 구단 임원으로 보직을 옮기고 임도헌(43) 코치가 새 사령탑을 맡는다고 18일 밝혔다.

        1980년 한국전력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신 감독은 1995년 삼성화재 초대 감독을 맡아 팀을 국내 최정상에 올려놨다.

        삼성화재는 V리그 원년인 2005시즌 챔피언결정전 우승과 2007-2008 정규리그·챔프전 통합우승을 시작으로 2013-2014시즌까지 7시즌 연속 챔피언 결정전 왕좌에 올랐다.

        2014-2015시즌에도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하고 챔프전에 진출했으나 OK저축은행의 패기에 밀려 통합 우승에는 실패했다.

        신 감독은 실업리그 시절을 포함해 지난 시즌까지 무려 19시즌 연속 챔프전에 팀을 올려놓은 주인공이다.

        배구단의 신임 감독은 임도헌 현 수석코치가 맡는다.

        임 신임 감독은 1993년부터 2003년까지 현대캐피탈(전 현대자동차서비스)에서 레프트를 맡아 '임꺽정'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며 호쾌한 강 스파이크로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2004년 청소년대표팀, 2005년 성인대표팀 코치를 맡았고 2006년부터 삼성화재 수석코치로 부임해 신 감독을 보좌해오다가 20년 역사의 삼성 배구단 제2대 감독으로 올랐다.

        신 감독의 '20년 천하'가 막을 내리는 것과 함께 배구단 운영에도 대대적인 변화가 있을 예정이다.

        삼성화재와 제일기획은 내달 1일부터 배구단 운영을 제일기획이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단 공식 명칭은 기존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에서 '대전 삼성 블루팡스'로 바뀐다.

        제일기획은 지난해 4월 수원 삼성 축구단, 9월 남녀 농구단을 인수해 운영해오고 있다.

        제일기획은 "국내 스포츠 사업이 고도화·산업화하면서 스포츠단 운영에서 선수 운용·관리와 경기력 향상 외에 전문적인 팬 관리와 마케팅이 중요해지고 있다"고 인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축구와 농구) 시즌을 운영하면서 경험과 노하우를 확보했으며 이를 배구단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제일기획은 "축구, 농구, 배구를 한곳에 묶는 패키지 스폰서십을 추진하는 등 통합 운영의 장점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신 감독은 제일기획 스포츠사업총괄 산하에서 배구단 단장 겸 스포츠구단 운영담당 임원 업무를 맡는다. 직급은 부사장급에 해당한다.

        제일기획이 운영하는 배구·축구·농구단의 경기력 향상 등 구단 전반의 수준을 높이는 역할을 하게 된다./연합뉴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