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존폐 기로에 선 '인천Utd.'
존폐 기로에 선 '인천Utd.'
  • 이주영
  • 승인 2014.10.15 22:53
  • 수정 2014.10.15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2부리그 강등·유소년 활성화 방안' 검토
민간기업 이전 소문도 … 10년만에 최대 위기
인천유나이티드가 시축 10년만에 최대 위기를 맞았다. 수 년째 자금난에 휘청거리더니 이번에는 아예 팀 해체론까지 수면 위로 급부상했다.

인천시는 시민프로축구단인 인천유나이티드 재정 상황에 따른 구조조정을 검토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인천유나이티드는 지난 2003년 8월1일 창단했고, 이듬해부터 리그에 참여했다. 당시 시민 4만7291명이 시민주주로 참여했다. 시민주의 주식 지분율은 58.0%이고, 지난 6월30일 현재 인천시체육회가 13.4%의 지분을 보유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 구단이 금융감독원에 신고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부채가 136억8152만6000원이고, 지난해 당기순손실액이 12억원에 달했다. 그 전년도 당기순손실액은 79억7259만8000원이었다.

인천유나이티드는 해마다 계속되는 적자에 이어 눈덩이처럼 불어난 부채 때문에 매년 자금난에 시달렸다.

여기에 민선 5기 당시 남북경협의 상징으로 중국 단둥에 축구화 공장을 인천유나이티드가 담당하는 것은 물론 상당한 금액을 주고 감독은 물론 선수 스카우트에 나서며 경영상태가 더욱 심해졌다.

지난해 사채를 끌어다 월급을 지급하기도 했다. 이처럼 자금난이 심각해지자 시가 지원 조례를 만들어 한해 30억원씩을 밀어주는 등 급한 불은 껐지만 재정난을 해결하기엔 역부족이었다. 2년 전부터 축구단과는 전혀 무관한 'LPG충전 및 판매업'과 '석유 판매업'에 나서는 등 재정 확충에 노력 중이다. 다행히 지난해부터 인천국제공항으로부터 매년 20억원씩 5년간 100억원을 지원 받고 있다.

시는 지난주 열린 예산조정심의위원회에서 인천유나이티드에 대한 '해체' 불가피성을 심도 깊게 논의했다.

시가 한해 직접 지원하는 30억원은 물론 총지원금 약 100억원이 시 재정상황에서는 맞지 않단 입장이다. 여기에 인천의 열악한 재정 상황에 한해 100억원이 넘는 시민구단을 운영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차라리 재정투입이 적은 2부리그로 강제 강등 시키거나 유소년 활성화 중심으로 팀 색깔을 바꾸는 방안이 검토됐다. 최적의 답은 구단을 '민간기업'에 넘기는 것으로 시가 직접 관련 기업 찾기에 나섰다는 소문이 무성하다.

시 관계자는 "예산조정심의위에서 검토된 것은 맞지만 최종 결론 낸 것은 아니다"며 "시민구단에 대해 섣부른 결정을 하진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 소식에 인천유나이티드는 '시민 자존심'이 걸린 문제라며 반발하고 있다.

구단 관계자는 "인천유나이티드는 4만7000여 시민의 정성으로 만들어진 팀이다"며 "운영비가 줄어들면 자연히 팀 성적에 악영향을 끼친다. 올해같은 최악의 재정난에도 우리 팀의 성적은 놀랍다. 단순히 재정난 때문에 팀을 공중분해시키겠단 발상은 안된다"고 맞섰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