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미은하레일전면 재검토

교통공사"사업은 유지하되 지상 재가설 등 대안 찾는 중"

2010년 12월 29일 00:00 수요일

인천교통공사가 월미은하레일 사업에 대한 전면 재검토에 들어간다. 현재 계획대로 사업을 진행하게 되면 큰 폭의 적자가 예상되는 데다 이용객 안전도 담보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인천일보 2010년 12월27일 1면>
박규홍 인천교통공사 사장은 28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미 수 백 억원이 투입된데다 차량 제작을 맡은 업체가 사업을 계속 맡고 싶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어 우선 사업을 유지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며 "지금 설계대로 추진하는 것에 무리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시행사인 한신공영 측과 대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수익성 문제뿐만 아니라 지난 8월 일어난 차량 사고에 대한 원인을 분석 작업을 맡은 인하공전 산학협력단이 '현재 모델로는 방법이 없다'는 입장을 밝혀온 것도 이 같은 결정을 하는 데 한 몫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교통공사는 여러 대안을 놓고 한신공영 측을 설득하는 한편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법적 다툼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교통공사가 내놓은 대안을 보면 먼저 월미도에 설치된 모노레일을 철거하고 이를 지상 모노레일로 바꾼 뒤 인천대공원이나 송도 해안도로를 따라 재가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사업 중단에 대한 부담을 덜 뿐만 아니라 재설계하지 않더라도 안전성을 어느 정도 확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월미레일의 Y자 모양 레일은 이번에 처음 도입되는 구조로 아직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만큼 이미 국내·외에서 운행 중인 모델로 교체하는 방안도 고려 대상이다.
이와 함께 교통공사는 시와 시의회, 학계,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시민검증위원회를 구성해 운행 전 공청회 등을 통해 공론화하는 작업도 동시에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박 사장은 "인천세계도시축전에 맞춰 사업을 진행하다보니 급하게 추진되면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처음부터 바로잡고 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통공사는 오는 30일 조직 개편을 단행한다. 지획실의 기능을 강화해 기획조정실로 바꾸고 자체 감사실과 연구·개발 부서를 신설한다. 또 매표소 등에서 일하고 있는 계약직 직원 중 일한 연 수에 따라 정규직으로 일부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소유리기자 rainworm@itimes.co.kr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