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장성내 일식집 초밥 상당수 위생불량 판정
저장성내 일식집 초밥 상당수 위생불량 판정
  • 승인 2006.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의 저장(浙江)성은 일식집에서 판매하는 스시(초밥)의 상당수가 위생검사에서 불합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저장성 공상국은 25일 항저우(杭州)의 5개 일본요리 전문점을 대상으로 위생검사를 실시한 결과 합격률이 35.3%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공상국은 스시에서 곰팡이, 대장균, 미생물 등이 기준치를 초과했으며 일부 스시에서는 곰팡이 수가 기준치의 23배가 넘게 검출됐다고 밝혔다.
공상국은 이에 앞서 실시한 까르푸에서 판매하는 스시에 대한 위생검사에서는 10개 제품이 모두 불합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저장성 공상국의 스시에 대한 위생검사 결과는 일본 P&G가 생산 판매하는 SK-Ⅱ화장품에서 중금속이 발견된 이후 뒤이어 터져나온 것이다.
저장(浙江)성 검역당국은 이에 앞서 최근 일본산 꽁치에서 허용기준치를 최고 22배나 초과하는 비소성분을 검출했으며 랴오닝(遼寧)성에서는 기준치를 초과한 비소 성분이 들어있는 일본산 조미양념이 검역당국에 적발됐다.
또 지난 7일 이후 상하이(上海), 후베이(湖北) 등지에서 납 성분이 함유된 샐러드유, 카드뮴이 들어있는 냉동오징어, 유황 성분이 검출된 가자미 등이 발견됐다.
/연합뉴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