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 취급”, “나사 빠졌다” 주먹구구 행정으로 불신 자초한 인천시체육회...결국 노사협의회 근로자위원 선거 연기
“왕따 취급”, “나사 빠졌다” 주먹구구 행정으로 불신 자초한 인천시체육회...결국 노사협의회 근로자위원 선거 연기
  • 이종만
  • 승인 2021.04.07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시체육회가 노사협의회 근로자위원 선거를 위해 설치했던 기표소와 투표함.

“나사가 풀려도 한참 풀렸다. 인천시체육회의 수준이 겨우 이 정도라는 것이 개탄스럽다.”

인천시체육회가 주먹구구 행정으로 불신을 자초했다.

노사협의회 근로자위원 선거 추진 과정에서 총체적 부실 행정 실태가 만천하에 드러나 결국 투표를 연기한 것.

인천시체육회는 6일 오후 긴급 회의를 열어 7일부터 9일 정오까지 치를 예정이던 노사협의회 근로자위원 선거를 연기(12일 본투표, 9일 사전투표)하기로 결정했다.

선거 추진 과정에서 너무 많은 문제점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기본 중에 기본을 아예 무시했다.

먼저 인천시체육회는 일부 지도자들에게 피선거권이 있음을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

인천시체육회는 애초 직원으로만 노사협의회를 구성•운영하다 지난해 노동부가 “선수와 지도자 역시 노사협의회의 근로자위원 출마 자격이 있다”고 지적하자 후보등록 전 이런 내용을 당사자들에게 전달해야 했다.

이에 인천시체육회는 인천시청 및 인천시체육회 지도자들에게는 해당 내용을 설명하는 근로자위원 입후보 신청 안내문을 전달했다. 하지만 역시 피선거권이 있는 파견지도자(인천시체육회와 근로계약을 맺고 대학 및 고교 등에 파견되어 선수 지도)들은 전달 대상에서 빼는 어이없는 잘못을 범했다.

한 파견지도자는 “우리는 왕따냐. 어이가 없어 말이 안 나온다”고 했다.

게다가 인천시체육회는 투표에 참여해야 하는 선거인단(직원, 지도자 및 선수) 모두에게 직접 선거 정보(후보자 정견발표문과 투표 및 개표 방법)를 전달하지 않았다.

체육회는 이 선거 정보를 지도자들에게만 전달한 뒤 “지도자들이 다시 선수에게 알려주도록 하라”는 황당한 주문을 했다.

지도자들 입에서는 “선관위가 유권자(지도자 및 선수)에게 선거 정보를 전달하는 것은 기본 중에 기본 아닌가. 그런데 지도자에게만 이를 전달하고, 선수들에게는 지도자들이 알려주라는 요구를 한다는 것이 말이 되나. 행정적으로도, 도의적으로도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우리가 체육회 심부름꾼이냐”는 탄식이 나왔다.

여기에 인천시체육회는 투표 방식을 ‘직원이냐, 선수 또는 지도자냐’에 따라 달리 적용(온•오프라인) 하려다 항의를 받은 후 긴급 회의를 열어 모두 오프라인 투표를 하기로 다시 결정해놓고, 이를 전달할 때 일부 선거인단에게는 수정 이전의 투표 방식(온•오프라인 병행)을 그대로 안내하는 허술함을 보였다.

“총체적인 부실이다. 인천시체육회 행정 수준의 민낯이 그대로 드러났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결국 인천시체육회는 6일 오후 다시 긴급회의를 열어 투표날짜를 12일(기존 7일부터 9일)로 연기했다.

또 이날 시합이나 훈련 일정 때문에 투표에 지장이 있을 경우를 대비해 9일 사전투표를 실시하기로 했다.

인천시체육회 관계자는 “여러가지로 섬세하지 못했다. 준비가 많이 소홀했음을 인정한다. 더 꼼꼼하게 점검하고 미흡한 점을 보완한 뒤 선거를 치르고자 투표를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