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방역 협조 종교시설에 재난지원금 50만원 지급
포천시,방역 협조 종교시설에 재난지원금 50만원 지급
  • 이광덕
  • 승인 2021.01.14 19:12
  • 수정 2021.01.14 19:07
  • 2021.01.15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청 전경./사진제공=포천시

포천시는 종교시설에 재난지원금 50만원을 지급한다고 14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의 집합금지 명령이나 방역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데 따른 조치다.

방역물품 구매 등을 위한 재난지원금은 지역 내 종교시설 400곳으로 신청 시설 1곳당 50만원씩 포천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한다.

오는 18일부터 29일까지 종교시설이 있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예배·미사·법회 등이 코로나19로 제한돼 많은 어려움이 있음에도 정부의 집합금지(제한) 명령 및 방역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지역 내 종교시설에 감사하다”며 “이 위기를 함께 이겨내기 위해 끝까지 방역에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포천=이광덕 기자 kdlee@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