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플랫폼 노동자 산재 보험료 지원
경기도, 플랫폼 노동자 산재 보험료 지원
  • 황신섭
  • 승인 2021.01.14 18:09
  • 수정 2021.01.14 18:03
  • 2021.01.15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초…3월부터 2000명
경기도청 전경. /사진출처=경기도청 홈페이지
경기도청 전경. /사진출처=경기도청 홈페이지

경기도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플랫폼 노동자에게 산재 보험료를 지원한다. 코로나19 여파로 급부상한 플랫폼 노동자의 안전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서다.

14일 도에 따르면 도 일자리재단과 함께 3월부터 플랫폼 노동자 2000명에게 산재 보험료를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배달 라이더와 퀵서비스 노동자다.

최근 3년간 18∼24세 이륜차 배달 사고 사망자는 32명이다. 이처럼 중대 재해 비율이 높은 상황이다.

배달 노동자는 반드시 산재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그러나 사업주가 이를 회피하는 경우가 많아 가입률이 낮다.

이에 따라 도는 산재 보험료 부담금의 90%를 1년간 지원한다. 근로복지공단을 통해 분기별로 산재보험 가입 사실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준다.

이와 함께 도는 배달 노동자의 안전 의식을 강화하는 캠페인도 병행할 예정이다.

김규식 도 노동국장은 “배달 노동자는 안전 사각지대에 있다. 이들에게 사회 안전망을 제공해 공정한 노동환경을 조성하는 일이 시급하다”며 “억강부약(강한 것은 누르고 약한 것은 돕는다)의 자세로 노동자 환경 개선에 더 힘쓰겠다”고 말했다.

/황신섭 기자 hss@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