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달간 모습 감춘 마윈, 실종된 건 아냐
두달간 모습 감춘 마윈, 실종된 건 아냐
  • 조혁신
  • 승인 2021.01.06 09:50
  • 수정 2021.01.06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윈 알리바바 창업자가 최근 두 달간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서 여러 억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마윈이 알리바바 본사가 있는 항저우에서 칩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 경제 매체 CNBC는 소식통을 인용해 5일(현지시각) 마윈이 실종된 것이 아니며 당분간 주목을 피하려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CNBC는 "마윈은 아마도 알리바바 본사가 있는 중국 항저우에 있다"며 실종된 것은 아니며 의도적으로 시선을 끌지 않으려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작년 10월 하순 상하이에서 마윈은 중국 정부의 금융 규제 정책을 비판했다.

마윈의 비판 발언 이후 알리바바의 핀테크 계열사 앤트그룹 상장이 당국에 의해 전격 연기되는 등 그를 둘러싼 중국 당국의 전방위 압박이 끊임없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마윈은 비판 발언 이후 중국 정부의 압박이 가해지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