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원/달러 환율, 코로나 재확산 우려에 상승
[환율] 원/달러 환율, 코로나 재확산 우려에 상승
  • 조혁신
  • 승인 2020.11.19 09:56
  • 수정 2020.11.19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전 원/달러 환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오름세로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5분 현재 5.4원 오른 달러당 1109.2원이다.

환율은 3.2원 오른 1107.0원으로 출발한 뒤 1110원 전후로 고점을 높였다.

최근 가파른 하락세를 보인 환율은 전일 1103원대에서 마감하며 29개월래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낙폭에 대한 일부 되돌림으로 해석된다.

최근 미국과 유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추세도 위험선호 심리 약화를 부추겼다.

미국 뉴욕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공립학교의 등교 수업 중단을 결정했고, 오하이오주는 야간 이동 제한을 발동하는 등 미국 각지에서 봉쇄 조치가 속속 강화되는 중이다. 이에 간밤 뉴욕 증시도 하락했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67.56원이다. 전일 오후 3시30분 기준가(1060.99원)보다 6.57원 올랐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