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고 면세품 시중판매 무기한 연장…업계 '안도·환영'
재고 면세품 시중판매 무기한 연장…업계 '안도·환영'
  • 곽승신
  • 승인 2020.10.27 12:50
  • 수정 2020.10.27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세청, 면세품 해외발송 허용도 연내 검토

 

▲ [연합뉴스]

재고 면세품 시중 판매가 무기한 연장됨에 따라 면세업계가 다소 숨통이 트였다.

관세청은 27일 코로나19로 경영 위기에 빠진 면세업계를 지원하고자 재고 면세품 수입통관을 별도 지침이 있을 때까지 허용한다고 밝혔다.

당초 관세청은 재고 면세품 시중 판매를 이달 28일까지 허용할 계획이었다.

면세사업자가 면세품을 구매처가 아닌 제3자에게 넘기는 '제3자 반송'은 연말까지 연장 허용됐다.

관세청은 제3자 반송의 대안으로, 사전에 세관에 등록한 외국인 구매자에 한정해 지정된 인도장에서 면세품을 해외로 발송하는 것을 허용하는 방안을 연내에 검토하기로 했다.

면세업계는 관세청의 이 같은 결정에 환영하는 분위기다.

코로나19 여파로 판로가 끊긴 상황에서 그나마 내수 판매와 제3자 반송이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어서다.

그러나 한편으론 재고 면세품 시중 판매는 별도 지침이 있을 때까지, 제3자 반송은 연말까지로 시한을 정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또한 업계 관계자들은 면세점 사업자에게 부과되는 특허수수료 감면 등 보다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특허수수료는 관세청의 특허업무 관리에 따른 행정 수수료 개념으로, 매출액과 연동되는 구조다. 지난해의 경우 주요 면세업체는 특허수수료로 700여억원을 냈다.

최근 시작된 목적지 착륙 없는 관광 비행에서 면세품 이용도 허용해야 한다는 게 면세업계의 바람이다.

착륙 없는 관광 비행의 수요가 많지 않다고 해도 이를 통한 매출도 현 상황에선 '가뭄의 단비'와 같다는 것이다.

/곽승신 기자 kisse@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