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빌보드 앨범차트 6위 2주째 상위권 유지
블랙핑크, 빌보드 앨범차트 6위 2주째 상위권 유지
  • 조혁신
  • 승인 2020.10.19 11:39
  • 수정 2020.10.19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틀곡 2주째 '글로벌 유튜브 송' 1위…다큐도 흥행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블랙핑크의 첫 번째 정규 앨범이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6위에 오르며 2주째 최상위권을 지켰다.

빌보드는 18일(현지시각) 예고 기사를 통해 블랙핑크 정규 1집 '디 앨범'(THE ALBUM)이 빌보드 200 최신 차트에서 6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디 앨범'은 지난주 이 차트에서 K팝 걸그룹 최고 순위이자 12년 만의 세계 걸그룹 최고 순위인 2위로 데뷔했다.

빌보드는 실물앨범 등 전통적 앨범 판매량에다 스트리밍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SEA), 디지털음원 다운로드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TEA)를 합산해 앨범 소비량 순위를 산정한다.

빌보드가 공개한 닐슨뮤직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2일 발매된 '디 앨범'은 발매 2주 차(9∼15일) 미국에서 3만 5000점 상당의 앨범 유닛을 획득했다.

앞서 '디 앨범'은 빌보드와 함께 세계 양대 팝 차트로 꼽히는 영국 오피셜 차트에서도 2위로 진입했으며, 발매 2주 차에 15위를 기록하며 상위권을 수성했다.

타이틀곡인 '러브식 걸즈'(Lovesick Girls)는 '글로벌 유튜브 송 톱 100'에서 2주 연속 정상을 차지했다. 뮤직비디오 역시 일주일 동안 가장 많이 본 뮤직비디오로 기록됐다.

블랙핑크는 2018년, 2019년 각각 '스퀘어 업'(40위)과 '킬 디스 러브'(24위)로 빌보드 200에 오른 바 있다. 그러나 '스퀘어 업'은 발매 2주 차에 차트 아웃됐고, '킬 디스 러브'는 93위로 순위가 크게 떨어졌다.

'디 앨범'은 블랙핑크가 데뷔 4년 만에 발표한 정규 앨범으로, 블랙핑크의 음악적 색깔을 종합적으로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는다.

선주문량만 100만장을 돌파했으며, 발매 하루 만에 약 59만장이 팔려 국내 걸그룹 초동(발매 첫 주 판매량) 기록을 경신하기도 했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