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춘숙 의원 “독거노인 급증·코로나로 고립”
정춘숙 의원 “독거노인 급증·코로나로 고립”
  • 김종성
  • 승인 2020.10.04 14:26
  • 수정 2020.10.04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 치사율·정신건강에도 빨간불”

 

노인 1인 가구 수가 해마다 빠르게 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로 인해 노인의 사회적 고립감과 우울증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정춘숙(경기 용인시병) 의원이 국회 입법조사처와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와 통계청 통계를 분석한 결과, 노인집단이 코로나19 상황에서 높은 치사율뿐만 아니라 심리적 건강도 크게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법조사처에 따르면 노인들의 경우 경로당이나 노인복지관 등 집합 여가 활동과 종교 활동 등이 금지됨으로써 사회적 고립이 깊어져 우울증 및 치매 증가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2020년 9월 현재, 전국의 노인복지관 중 394개소 중 10개소만 운영 중이고 나머지 97.5%는 휴관 중이며, 경로당 6만7000여개소 중 76.5%가 휴관 중이다.

코로나로 인한 우울 증세(코로나 블루)에 대한 조사에서 우울척도(CES-D) 평가 결과 전체 평균은 17점인데 비해 60대 남성이 20.6점, 70대 여성이 19.6점으로 가장 높은 우울증 의심증세를 보였다는 서울 강동구청의 조사 결과도 있다.

서울시 어르신돌봄종사자 종합지원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기간 중 일을 중단한 경험이 있는 사람이 26%에 달했다. 일을 중단한 사유로는 ‘이용자 또는 가족의 요청’이 74%로 가장 높았다.

또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고령자 가구는 438만8000가구로 전체 가구의 21.8%를 차지했다. 이 중에 1인 가구가 150만가구(34.2%)로 가장 많다. 독거노인가구가 2010년 99만9000가구에 비해 50.1%나 증가한 것이다.

코로나19의 확산 속에서 가뜩이나 증가하고 있는 노인학대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커졌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6월15일 노인학대예방의 날에 거리 두기로 외출과 이동, 만남이 제한되고 있는 상황에서 아동과 장애인뿐 아니라 노인을 포함한 사회적 취약계층 전반에 대한 학대의 위험성이 높아졌다고 우려한 바 있다.

보건복지부의 2019 노인학대 현황보고서에 의하면 노인학대 사례는 총 5243건으로, 5년 사이 37% 증가했다. 학대 행위가 발생한 장소를 보면 가정 내 학대가 4450건(84.9%)으로 가장 많으며, 생활시설 486건(9.3%), 이용시설 131건(2.5%) 순이다.

정춘숙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노인집단은 확진 시 높은 치명률로 위험에 노출돼있을 뿐 아니라 사회적 관계 형성의 어려움으로 심리적 위기를 겪고 있다”고 말했다.

/용인=김종성 기자 jskim3623@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