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 '우울감' 커져
코로나19 장기화 '우울감' 커져
  • 곽안나
  • 승인 2020.09.21 19:14
  • 수정 2020.09.21 19:14
  • 2020.09.22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성인 71.6% 응답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우울감과 불안장애를 호소하는 '코로나 우울증' 현상이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올해 4월과 6월, 9월에 전국 성인남녀 총 5256명(누적 조사대상)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코로나 우울'을 경험했다는 응답은 54.7%, 69.2%, 71.6%로 매달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우울감 수치도 함께 증가했다.

100점 만점으로 우울감 정도를 조사한 평균 점수는 4월 49.1점에서 6월 53.3점, 9월 67.2점으로 높아졌다.

'코로나 우울'의 원인과 증상도 시간의 흐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4월 조사에서는 '외출 자제로 인한 답답함 및 지루함'(22.9%)이 가장 많이 꼽혔고, 6월 조사에서는 '일자리 감소·채용 중단 등으로 인한 불안감'(16.5%)이 가장 높았다.

반면 이달 진행된 조사에서는 '무기력함'(16.2%), '사회적 관계 결여에서 오는 우울감'(14.5%)이 가장 흔한 원인과 증상으로 조사됐다.

인쿠르트는 “'코로나 우울'은 코로나19 확산세와 장기화 추이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풀이된다”며 “정부가 국민들의 심리방역에도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