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우울증' 10명 중 7명 경험해... 외출 제약과 일자리 감소가 원인
'코로나 우울증' 10명 중 7명 경험해... 외출 제약과 일자리 감소가 원인
  • 조혁신
  • 승인 2020.09.21 10:08
  • 수정 2020.09.21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크루트 조사…4월 54%→9월 71%

 

▲ [인크루트 제공]

 

국민 10명 중 7명이 이른바 '코로나 우울증'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우울감과 불안장애를 호소하는 '코로나 우울증' 현상이 점차 확산하고 있는 것이다.

21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올해 4월과 6월, 9월에 전국 성인남녀 총 5256명(누적 조사대상)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코로나 우울'을 경험했다는 응답은 각각 54.7%, 69.2%, 71.6%로 나타났다.

우울감 수치도 함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100점 만점으로 우울감 정도를 조사한 평균 점수는 4월 49.1점이었고, 6월 53.3점, 9월 67.2점으로 높아졌다.

'코로나 우울'의 원인과 증상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외부 활동 제약과 일자리 감소에 따른 불안감이 가장 많았다.

4월 조사에서는 '외출 자제로 인한 답답함 및 지루함'(22.9%)이 가장 많이 꼽혔고, 6월 조사에서는 '일자리 감소·채용 중단 등으로 인한 불안감'(16.5%)이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이번 달 조사에서는 '무기력함'(16.2%), '사회적 관계 결여에서 오는 우울감'(14.5%)이 가장 흔한 원인과 증상으로 조사됐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