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문화예술 방향성도민과 함께 고민한다
경기 문화예술 방향성도민과 함께 고민한다
  • 박혜림
  • 승인 2020.09.20 17:41
  • 수정 2020.09.20 17:42
  • 2020.09.21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단, 비대면 '정책축제' 개최
제안영상 공모·콘퍼런스 등 마련

 

경기문화재단이 경기도 문화예술의 방향성에 대해 경기도와 31개 시군 문화예술 관계자, 도민이 함께 고민하는 '경기 문화예술 정책축제'를 비대면 개최한다.

20일 경기문화재단에 따르면 정책제안 영상공모를 통해 경기도민에게 문화예술 정책을 묻고, 경기도 31개 시군 문화예술 관계자가 컨퍼런스를 통해 경기도민에게 답한다. 토크콘서트를 통해 경기도 문화예술의 미래를 제안하고, 아카이브 영상으로 경기도 전역에서 함께하는 문화예술을 보여준다. 재단은 우선, 18일부터 10월5일까지 정책제안 영상공모인 '경기 문화예술, 경기도민에게 묻다'를 통해 경기도민의 의견을 청취한다.

일상 속 문화정책, 경기도 대표 문화예술 축제, 코로나19 시대 문화예술 사업, 자유로운 정책 제안 등 총 4가지 공모 주제를 선택해 도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제안된 정책 중 최종 선정된 정책은 향후 제안자의 이름을 따 사업명으로 지정하고 운용된다.

도민 정책제안 영상은 오는 11월12일 열리는 온라인 컨퍼런스 '경기 문화예술, 경기도민에게 답하다'에서 다뤄진다. 경기도와 31개 시군 문화예술 담당부서 및 문화재단 관계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도민이 제안한 의견이 실행될 수 있는 방법을 논의한다.

정책제안 영상공모 및 온라인 컨퍼런스 결과는 11월 13일 온라인 토크콘서트 '경기 문화예술, 경기도민에게 미래를 제안하다'를 통해 공개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심각한 위기를 맞이한 지역문화예술계의 근본위기를 사회적 소통을 통해 해결하기 위해 '포스트 코로나시대, 예술의 미래'를 주제로 유수 석학들의 의견을 듣는 자리도 마련된다.

이외에도 경기도 전역의 문화예술 사업을 한 곳에 모아 아카이브 영상으로 제공하는 '경기 문화예술, 경기도민과 함께하다'도 제작된다.

경기 문화예술 정책축제의 모든 행사는 11월 29일 경기문화재단 유튜브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경기문화재단 강헌 대표이사는 “처음 열리는 경기도 문화예술 정책축제를 통해 각계각층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앞으로 도민 누구나 일상이 문화로, 예술이 일상이 될 수 있도록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박혜림 기자 ha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