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소비지원금 '잘했다' 10명 중 8명
경기도 소비지원금 '잘했다' 10명 중 8명
  • 최남춘
  • 승인 2020.09.16 17:43
  • 수정 2020.09.16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 ‘추석 경기 살리기 소비지원금(한정판 지역화폐)’을 지급 결정에 대해 10명 중 8명은 ‘잘했다’고 생각한다는 나타났다.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자체 소비지원금 관련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4635명) 중 84.3%(3906명)가 ‘옳은 결정’이라고 답했다고 16일 밝혔다.

인센티브 금액(3만원)과 관련해서는 ‘현행 수준이 적절하다’는 의견이 59.8%(2771명)로 가장 많았다.

지급 시기와 관련해서는 ‘적절하다’가 70.7%(3277명), ‘더 일찍 지급결정을 내렸어야 했다’가 21.3%(985명)로 나왔다.

사용기한을 2개월(9월 18일~11월 17일)로 제한한 데에는 ‘적절하다’가 76.8%(3559명), ‘3개월 이상 사용토록 제한해야 한다’가 13.3%(615명), ‘제한할 필요 없다’가 9.9%(461명)로 집계됐다.

이어 ‘소비지원금의 사용처를 지금처럼 골목시장, 전통시장 등으로 제한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는 ‘제한하되 범위를 넓혀야 한다’ 50.7%(2350명), ‘제한해야 한다’ 28.8%(1333명), ‘제한할 필요 없다’ 20.5%(952명) 순이었다.

아울러 지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관련해서 ‘생계에 도움됐다’는 의견이 87.6%(4064명),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의견이 89.9%(4167명)로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홍우 경상원 원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제난 심화로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들과 추석 장보기가 부담이었던 지역화폐사용자 모두에게 희소식”이라며 “도와 도의회의 적극적이고 발 빠른 결정으로 명절 전 소비촉진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