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여객기 개조해 화물기로 띄운다…LCC 중 처음
진에어, 여객기 개조해 화물기로 띄운다…LCC 중 처음
  • 조혁신
  • 승인 2020.09.09 14:33
  • 수정 2020.09.0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 끝난 뒤 기내 좌석 철거…"화물 사업 강화해 실적 방어"

 

▲ /진에어 제공

 

진에어가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중에서는 처음으로 여객기를 개조해 화물 전용기로 운영한다.

진에어는 다음달 중순 B777-200ER 여객기 1대의 기내 좌석을 철거하고 안전 설비를 장착하는 등 개조 작업에 들어간다고 9일 밝혔다.

항공기 수리·개조가 항공기 기술 기준에 적합한지에 대한 국토교통부 승인과 작업 진행 일정 등에 맞춰 운영할 예정이다.

진에어는 LCC 중 유일하게 보유한 대형 항공기를 통해 침체한 여객 수요 대신 화물 사업을 강화해 실적 방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B777-200ER 기종은 다른 LCC의 주력 기종인 B737-800과 달리 화물칸 내 온·습도 조절이 가능하고 약 15t 규모의 화물을 운송할 수 있다. 특히 기내 좌석을 떼고 화물 전용기로 전환하면 탑재 규모가 10t가량 늘어나 25t까지 화물을 실을 수 있어 사업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