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미생 리메이크판 방영…한한령 이후 첫 한국 드라마
중국서 미생 리메이크판 방영…한한령 이후 첫 한국 드라마
  • 조혁신
  • 승인 2020.09.06 11:09
  • 수정 2020.09.06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제작 후 2년 만에 첫 방영…중국 누리꾼 호평

 

▲ [바이두 캡처]

 

한중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갈등으로 중국에서 한한령이 내려진 이후 처음으로 한국 드라마 리메이크판이 중국에서 방영됐다.

6일 중국 문화업계 등에 따르면 인기 드라마 '미생'이 지난 4일 중국 둥팡위성TV, 저장위성TV 등 지방 방송국과 중국 콘텐츠 플랫폼 유쿠(YOUKU)에서 방영을 시작했다.

중국판 미생의 제목은 '핑판더룽후이'(平凡的榮輝)로 '평범한 영광'이라는 뜻이다.

주인공인 장그래 역은 중국 청춘스타 바이징팅(白敬亭)이 맡았고, 극중 이름은 '쑨이추'다.

또 다른 주인공인 오상식 역은 대만 출신 배우 자오유팅(趙又廷)이 맡았고, 여주인공인 안영이 역은 중국 인기 드라마 환러쑹(歡樂頌)의 주연 배우인 차오신(喬欣)이 맡아 중국 시청자의 기대감을 높였다.

주인공 장그래 역을 빼고는 주연 배우 모두 원작 캐릭터의 성을 그대로 따른 것도 눈에 띄는 부분이다.

지난 2018년 제작을 마친 중국판 미생은 한중간 사드 갈등으로 중국 방송국과 콘텐츠 플랫폼에서 한국 콘텐츠 방영이 금지되면서 빛을 보지 못하다가 2년만에 선보이게 됐다.

한국에서 22부작으로 제작된 것과 달리 총 41편이 방영될 예정이며, 현재 2회까지 방영을 마쳤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