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경기지역 노동계...최저임금 삭감하려는 경영계 규탄
경기지역 노동계...최저임금 삭감하려는 경영계 규탄
  • 이경훈
  • 승인 2020.07.06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지역 노동단체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제위기를 이유로 ‘2021년 최저임금’의 삭감을 요구한 경영계를 규탄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경기도본부는 6일 성명서를 내고 “경영계는 최저임금 제도를 파괴하는 삭감안을 즉각 철회하라”며 “노동자의 생존을 위한 인상안을 제출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고통이 저임금 노동자를 포함한 취약계층에 집중되는 상황에서 임금을 줄이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어려움을 겪는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인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측은 지난 1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에서 2021년 최저임금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저임금을 심의·의결하는 사회적 대화 기구로, 각각 제출한 최초 요구안을 놓고 격차를 좁히는 방식으로 결정된다.

당시 노동계는 올해 8590원보다 16.4% 오른 1만원을 제출했다. 반대로 경영계는 2.1% 삭감한 8410원을 내놨다. 기업경영이 어려운 상황에서 인상하면 고용이 불안해질 수 있다는 이유를 댔다.

이를 놓고 노동계는 인상을 막기 위한 핑계에 불과하다고 지적한다. 경영 위기 주장을 뒷받침하려면 재벌오너와 대기업 경영진이 받는 천문학적인 연봉 등 지금까지 누려온 혜택을 우선 포기해야 한다는 관점에서다.

1000조 가까운 기업 사내유보금도 문제 삼고 있다. 30대 기업의 사내유보금은 지난해 대비 7조2000억원이 증가한 957조원에 달한다.

민주노총 경기도본부는 “과연 노동자의 현실을 알고 제시안을 제출했는지 의문”이라며 “이는 노동자에게 부담과 고통을 전가하려는 행위다.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최저임금법상 최저임금의 최종 고시 기한은 8월 5일이다.

/이경훈 기자 littli18@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