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용인 외국인 임시생활시설, 정부가 일방적 지정..주민들 공분
용인 외국인 임시생활시설, 정부가 일방적 지정..주민들 공분
  • 김종성
  • 승인 2020.06.30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정부가 용인시 포곡읍 소재 2곳의 호텔을 용인시와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외국인 임시생활시설로 지정한 것으로 드러나 용인시와 주민들로부터 공분을 사고 있다.

이런 사실은 백군기 용인시장이 30일 열린 민선 7기 용인시장 2주년 기념 언론인 브리핑에서 주장했다.

백군기 시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포곡읍에 있는 2곳의 호텔이 외국인 임시생활시설로 지정된 것에 대해 정부로부터 아무런 협의도 없었으며 지정 사실도 나중에 호텔로부터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백 시장은 “시가 배제된 채 이러한 중차대한 사안이 결정돤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또 백 시장은 “정부와 임시생활시설을 약 3개월 정도만 운영하는 것으로 협의 중”이라며 “항간에 나돌고 있는 확진자들에 대한 소문은 모두가 루머이며, 1명이 입소하면서 확진자로 드러나자 곧바로 격리시설로 이송 조치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백 시장은 지역주민들에 대한 보상과 관련, “보건복지부의 통일된 지침에 따라 진행될 것”이라며 “현재 지역 이장협의회, 전대리발전협의회 등과 보상 방법 등에 대해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역주민들의 반발은 계속되고 있다. 주민들은 이날 정부가 외국인 임시생활시설을 지정하면서 용인시와 협의도 없이 결정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분개하며 임시생활시설의 즉각 폐쇄와 이전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한편, 시는 외국인 임시생활시설 지정 사실을 지난 9일 호텔로부터 전해 들었고, 반대 입장을 표명했으나 보건복지부가 용인시와 협의도 없이 지난 12일부터 외국 입국자들을 입소시켰던 것으로 드러났다.

/용인=김종성 기자 jskim3623@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