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강하늘·한효주, 영화 '해적:도깨비 깃발'서 만난다
강하늘·한효주, 영화 '해적:도깨비 깃발'서 만난다
  • 조혁신
  • 승인 2020.06.18 10:20
  • 수정 2020.06.18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강하늘-한효주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강하늘-한효주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강하늘과 한효주가 새 영화 '해적:도깨비 깃발'에서 만난다.

영화 '해적:도깨비 깃발'은 '해적:바다로 간 산적'(2014)의 두 번째 이야기이다. 롯데엔터테인먼트는 '해적:도깨비 깃발' 주인공으로 강하늘, 한효주, 이광수, 권상우 등 캐스팅을 마무리하고 다음 달 촬영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영화에서는 조선 건국 이후 흔적도 없이 사라진 고려 왕실의 마지막 보물을 차지하기 위해 바다로 모여든 이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고려 제일검이지만 예기치 않게 해적선에 눌러앉게 된 의적단 두목 '우무치' 역은 강하늘이, 천하에 명성이 자자한 해적 단주 '해랑' 역은 한효주가 맡았다.

해적단 '막이' 역에 이광수, 해적단과 대적하는 '부흥수'에 권상우, 해적단에 합류한 '소녀' 역에 채수빈, 해적단의 명궁 '한궁' 역에 그룹 엑소의 세훈, 의적단 부두목 '강섭' 역에 김성오, 해적 소단주 '아귀' 역에 박지환 등이 출연한다.

'쩨쩨한 로맨스', '탐정:더 비기닝'의 김정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으며 드라마 '추노'와 영화 '7급 공무원', '해적:바다로 간 산적'을 쓴 천성일 작가가 각본을 쓴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