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박치기왕' 김일, 현충원 안장
'박치기왕' 김일, 현충원 안장
  • 이종만
  • 승인 2020.05.21 20:35
  • 수정 2020.05.21 20:34
  • 2020.05.22 경기판 20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자격 5번째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이자 체육훈장 청룡장 수상자인 프로레슬러 고 김일(사진)이 22일 11시 국립대전현충원 국가사회공헌자 묘역에 안장된다.

이날 안장 행사에는 대한체육회 사무총장(김승호), 문체부 체육정책과장(강수상), 국민체육공단이사장(조재기), 프로레슬링협회장(김수홍), 프로레슬링연맹 대표(홍상진), 김 일 기념사업회장(김수경), 을지재단 박준영 회장, 국립대전현충원장(임성현), 유가족 등 4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고인은 1963년 세계레슬링협회(WWA) 태그 챔피언, 1964년 북아메리카 태그 챔피언, 1965년 극동 헤비급 챔피언, 1966년 도쿄 올 아시아 태그 챔피언, 1967년 WWA 헤비급 챔피언, 1972년 도쿄 인터내셔널 태그 챔피언에 올랐다. 1960년대 어렵고 힘든 시절, 주특기인 박치기로 사각의 링을 주름잡으며 국민들에게 큰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에 고인은 1994년 국민훈장 석류장, 2000년 체육훈장 맹호장, 2006년 체육훈장 청룡장을 추서 받았으며, 2018년에는 대한체육회가 선정한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에 헌액된 바 있다.

앞서 국가보훈처 국립묘지 안장대상심의위원회는 지난 4월2일 한국 체육 발전에 공헌한 그의 다양한 업적을 인정, 국립현충원 안장을 최종 승인했다.

이번 고인의 국립묘역 안장은 2002년 고 손기정(육상 마라톤), 2006년 고 민관식 전 대한체육회장, 2019년 고 서윤복(육상 마라톤), 고 김성집(역도) 이후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으로는 다섯 번째다. 한편, 대한체육회는 사회 전반의 체육 가치 향상과 체육인 자긍심 고취 등을 위해 '한국체육 진흥 유공자 국립현충원 안장'을 지원하고 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사진제공=대한체육회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프로레슬링팬 2020-05-25 17:33:42
트럼프가 프로레슬링의 열렬한 팬인 점이 좀 반영된 것 같습니다.
김일 선수의 제자인 재일교포 프로레슬러인 김덕 선수가 80년대에 미국 WWF(WWE의 전신) 프로레슬링에서 한국 국적의 tiger chung lee 란 이름으로 활동할 때, 당시 부동산 재벌인 트럼프가 직접 경기를 보러가서 김덕 선수에게 '난 당신의 팬이야' 라면서 여러번 칭찬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