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효사랑요양원 95세 여성 추가 확진…총 17명
군포 효사랑요양원 95세 여성 추가 확진…총 17명
  • 전남식
  • 승인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는 효사랑요양원 내 격리자 가운데 95세 여성 입소자 1명이 새벽 2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 19일 요양원 내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일주일 동안 감염자는 총 17명으로 늘었다.

이 여성은 군포시가 지난 23일 요양원 관계자 5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차 전수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왔으나 발열 증상이 있어 25일 재차 검사한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

시는 이 확진자를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했다.

효사랑요양원(입소자 33명, 종사자 21명)은 지난 19일 입소자 1명이 확진된 뒤 이날까지 일주일 동안 총 17명의 확진자(입소자 13명, 종사자 4명)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첫 번째 확진자인 85세 여성이 지난 22일 입원 치료를 받던 고양 명지병원에서 폐렴으로 사망했다.

확진자가 발생한 요양원 5층은 지난 19일부터, 4층은 21일부터 코호트격리(동일집단 격리)됐다.

시 관계자는 "요양원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함에 따라 27일 예정된 격리자들에 대한 3차 전수 검사를 오늘 오후로 앞당겨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군포=전남식 기자 nscho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