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공사, 사월마을 이주대책 '발뺌'
SL공사, 사월마을 이주대책 '발뺌'
  • 이순민
  • 승인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협의체 협약식 불참으로 용역 무산시켜
수도권매립지와 주변 폐기물 처리 업체 영향으로 환경부 조사에서 '주거 부적합' 판정을 받은 인천 사월마을 주민 이주 대책을 마련하는 용역에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SL공사)가 어깃장을 놓고 있다.

SL공사가 민관 협의체 참여를 미루면서 용역 시기도 불투명해졌다.

인천시는 이달부터 사월마을 이주 대책 수립 용역에 착수하려던 계획이 무산됐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1년간에 걸친 용역을 통해 수도권매립지와 폐기물 업체 주변 마을의 환경 피해를 조사하고, 이주를 포함한 주민 보상안을 제시하려고 했다.

지난 12일에는 시와 서구, SL공사, 주민대책위원회가 참여하는 협약식도 예정돼 있었다.

4자 협의체 구성으로 용역에 착수하기로 했던 일정은 갑작스러운 SL공사의 불참 통보로 꼬였다. 협약식은 취소됐고, 용역은 기약 없이 늦어지고 있다.

김은수 인천시 생활환경팀장은 "용역 결과를 이행하려면 협의체 구성이 필수적인데 협약서를 공유하는 과정에서 가로막힌 상황"이라고 말했다.

SL공사 관계자는 "사월마을 대책이 마련돼 조속히 이주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면서도 "공사 운영에 관한 주요 사항은 수도권 3개 시·도와 주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운영위원회 심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사월마을 주민들은 SL공사가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사월마을 환경비상대책위원회와 인천환경운동연합 서구지회 등은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수도권매립지가 조성된 이후 수많은 폐기물·골재 처리 공장과 유해물질 배출 업체들로 인해 참기 힘든 고통을 겪었다"며 "SL공사의 무책임한 행보로 인해 희망마저 짓밟히고 있다"고 했다.

환경부는 지난해 11월 사월마을 건강영향조사 결과를 공개하며 "미세먼지 농도, 소음도, 우울증·불안증 호소율 등이 높은 점을 고려하면 주거 환경으로 적합하지 않다"고 밝혔다.

대기 중 중금속 성분인 납·망간·니켈·철 농도는 인근 지역보다 2~5배 높았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