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7기 '소래관광벨트' 초석다지기 난항
민선7기 '소래관광벨트' 초석다지기 난항
  • 이창욱
  • 승인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어항 기초조사 용역 맞물려 남동구, 소래발전연구용역 중단
레미콘공장·야적장 이전도 난제
인천대공원에서 소래포구로 이어지는 '소래관광벨트' 밑그림 그리기가 소래포구 국가어항 사업 추진과 맞물려 예정보다 늦어지면서 민선 7기 내 초석 다지기가 쉽지 않게 됐다. <인천일보 2019년 10월18일자 2면>

인천 남동구는 인천대공원~소래포구(8km)로 이어지는 관광벨트 구상을 위한 '소래지역 중장기 발전방안 연구용역'을 잠정 중단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3월 1억3500만원을 들여 용역을 추진한 남동구는 올 3월 용역을 끝내려 했지만 준공 시점을 12월로 늦췄다.

국가어항으로 지정된 소래포구를 개발하기 위한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의 기초조사용역이 시작돼 불가피 했다는 게 구 설명이다.

같은 사업 대상을 두고 전혀 다른 용역 결과가 도출되면 두 사업이 부딪힐 수 있기 때문이다. 인천해수청 기초조사용역 준공 시점은 올 12월이다.

상황이 이렇자 민선 7기 임기 중 관광벨트 사업의 구체적인 방향을 정하고 초석을 다지기가 쉽지 않게 됐다. 실질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시기가 내년 한 해 뿐이기 때문이다.

용역 준공 시점이 올 12월이다 보니 내년 본예산으로 관련 예산을 확보하기도 어렵다. 본예산안 편성 작업은 전년도 중순부터 시작된다.

관광벨트 사업 추진을 위해 풀어야 할 핵심 과제인 레미콘 공장과 야적장 이전 문제도 아직 뾰족한 답이 없다. 현재 소래습지생태공원 입구 쪽에는 7만9330㎡ 레미콘 공장이 있고, 관광벨트와 맞물리는 논현동 33 일대에는 28만㎡ 대규모 야적장이 들어서 있다.

구는 관광벨트 구간에서 비교적 쉽게 추진할 수 있는 꽃길 조성 사업 등을 개별로 추진 중이지만 두 가지 난제를 풀지 못하면 8km 구간 전체를 관광벨트화 하기엔 현실적인 제약들이 따른다.

구 관계자는 "국가어항 영향도 있지만 허황되지 않고 실현 가능한 결과 도출을 위해 용역을 잠정 중단한 취지도 있다"며 "레미콘 공장과 야적장 문제는 사유지라 쉽지 않은 문제다. 최대한 서둘러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욱 기자 chuk@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