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길병원 입원 대구 코로나19 환자, 건강한 모습 퇴원
길병원 입원 대구 코로나19 환자, 건강한 모습 퇴원
  • 박범준
  • 승인 2020.03.24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 인프라·극복 의지 한달만에

만성 신부전에 중증 폐렴 증상을 나타낸 대구지역 50대 코로나19 환자가 가천대 길병원 입원 한 달 만에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했다.

가천대 길병원(병원장 김양우)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길병원 국가지정 병상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온 최모(57)씨가 24일 퇴원했다고 밝혔다.

대구 거주자인 최씨는 대구지역 의료기관이 중중 환자를 수용할 수 없을 정도로 포화 상태에 이르자 지난달 24일부터 길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만성 신부전을 앓아 25년간 신장 투석 치료를 받아온 최씨는 기저질환이 있는데다 입원 당시 폐렴이 중등도(중증 직전 단계) 이상으로 진행된 상황이라 치료 경과를 낙관할 수만은 없었다고 길병원은 설명했다.
입원 후 폐렴이 중증으로 악화됐지만 조혈자극제와 항바이러스제, 항생제 등 적절한 치료가 병행되며 차츰 경과가 좋아졌다. 이후 최씨는 3번에 걸친 코로나19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최씨를 담당했던 조용균 감염내과 교수는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가 인플루엔자 감염으로 폐렴이 진행된 경우 사망률이 최대 100배에 이르는 만큼 치료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우수한 의료 인프라와 환자 본인의 극복 의지 덕분에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최씨는 "한 달 동안 밖으로 나갈 수 없어 답답하기도 했지만 헌신적으로 치료해준 의사와 간호사 선생님들 덕분에 집으로 가게 돼 정말 기쁘다"며 "이번 일로 인천을 처음 오게 됐지만 나중에 꼭 다시 방문하고 싶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