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코로나19] 고양 이마트킨텍스점 직원, 확진판정에 긴급이송
[코로나19] 고양 이마트킨텍스점 직원, 확진판정에 긴급이송
  • 김재영
  • 승인 2020.02.23 15:13
  • 수정 2020.02.23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 이마트 킨텍스점이 전면 폐쇄 조치됐다.

 고양시는 21일 이마트 트레이더스 직원 A(33·김포시 거주)씨가 이날 오전 5시 코로나19 1·2차 검사 결과 확진자로 최종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확진자 발생에 따라 이마트 킨텍스점은 이날부터 3일간 모든 공간을 폐쇄하고 휴업에 들어갔다.

 확진자 A씨는 지난 15일 배우자와 함께 코로나19 31번 확진자가 다녀간 대구킨벨호텔 예식장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동행한 배우자는 21일 오전 5시 확진 판정을 받고 고양시 명지병원에 격리치료 중이었으며 A씨도 1차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 최종 확진 판정을 받고 명지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A씨는이마트 지하 축산코너에서 발골 작업을 하는 직원으로, 고객들과는 직접적으로 접촉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으나 만일에 대비 같이 근무한 직원 2명은 현재 자가격리 상태다.
 A씨는 대구에 다녀온 후 19일 첫 출근해 오전 7시부터 오후 3시까지 8시간 근무한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이마트는 접촉력이 의심되는 지상 1~2층, 지하 1층 이마트 트레이더스 등 전체 공간을 폐쇄하고 세스코업체를 통해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한편 시는 최근 대구·경북지역 방문자 중 발열·호흡기 증상 발생시 즉시 보건소로 연락을 당부하는 긴급 재난문자 발송과 함께 지역 내 신천지 예배처 8곳에 대해 종교집회 금지에 나서는 등 방역활동에 나섰다.

 

/고양=김재영 기자 kjyeo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