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꼼수부리는 인천시 노인지원사업
[사설] 꼼수부리는 인천시 노인지원사업
  • 인천일보
  • 승인 2020.0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노인지원사업에서 생색내기나 꼼수 냄새가 물씬 풍겨나온다. 인천시는 올해 노인일자리를 지난해보다 8371개 늘어난 4만1090개로 확대한다고 지난달 대한노인회 인천시연합회장단과의 신년인사회에서 밝혔다. 구체적으로 노노케어·취약계층 지원·공공시설·경륜전수 자원봉사 등 공익활동 3만3700개, 우리학교아이지킴이·실버카페·천연비누 제조·가사돌봄서비스 등 시장형 사업 3990개, 민간업체 취업알선형 700개, 노인의 경력과 활동 역량을 활용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서비스형 2700개 등의 노인일자리를 만들어 제공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위에서 열거한 수치는 일자리가 아니라 사람 개념이다. 따라서 '개'가 아닌 '명'으로 고쳐야 한다. 이 둘은 확연히 다르다. 한 개 일자리에 수십 명, 수백 명이 종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작심하고 따져보지 않는 한 마치 인천시가 창출한 일자리 수 개념으로 받아들이게 된다. 이는 과장을 넘어 왜곡으로 비춰질 수도 있는 사안이다. 노인들에게 잘못된 인식을 줄 수 있는 정책을 노인회와의 인사회에서 발표했다니 간도 크다.

이같은 현상이 불거진 것은 이 정부 들어 노인일자리 창출을 강조하는 데다, 노령화가 급전히 진전되자 구색 맞추기 차원에서 노인지원사업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지방자치단체들 간의 경쟁도 한몫한다. 다른 지자체보다 하나라도 더 노인일자리를 만들어야 노인복지사업을 제대로 시행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는 데다, 이를 근거로 정부 지원도 더 받을 수 있다. 현재 임기가 진행 중인 자치단체장 대부분이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노인일자리 확대를 공약으로 나걸었던 것도 부담으로 작용했을 것이다. 어찌보면 일석삼조이기 때문에 과감한 '작전'을 구사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내심 다급한 심정은 이해가지만, 속임수는 언젠가 들통나게끔 되어 있다. 인천시는 지금부터라도 왜곡시킨 것을 바로잡아야 한다. 다른 말로 하면 결자해지다. 그렇지 않고 밀어부치면 나중에 더 큰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나이가 65세를 넘었다고 해서 일자리 수와 사람 수를 구분하지 못할 만큼 바보가 되는 것은 아니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