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인천대 국립대학법인 지원협약 7년 만에 전면 수정
인천시-인천대 국립대학법인 지원협약 7년 만에 전면 수정
  • 이주영
  • 승인 2020.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입금과 대학발전기금, 송도 11공구 축소내용 구체화
인천시와 국립대학법인 인천대가 맺은 지원 협약이 7년 만에 전면 수정된다. 차입금과 대학발전기금, 송도 11공구 축소, 인천전문대 부지 용도변경 등의 내용이 구체화되며 최종 행정절차인 인천시의회 의결만을 남겨 뒀다.
 
인천시와 인천대는 '국립대학법인 인천대 지원 재협약'의 최종안을 마련했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오는 31일부터 2월10일까지 열리는 제259회 인천시의회 임시회에서 재협약(안)이 의결되면 박남춘 인천시장과 조동성 인천대 총장간 협약식을 개최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해 12월 초 인천대는 대학 이사회가 협약 수정안을 가결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인천대는 오는 2022년까지 차입금 1500억원과 2027년까지 2000억원의 대학발전기금을 시로부터 지원 받게 된다. 또 인천대는 산·학·관 협력 등의 각종 국비를 확보하는 경우 시가 대학에 지원하기로 한 산학협력기금 총 3067억원을 기존 협약대로 받기로 했다.
 
대학 부지와 관련해서는 송도 11공구 땅 10만평을 3만평으로 축소해 조성 원가로 인천대에 제공하고, 송도 4공구 유수지 3만3000평은 방재시설 기능 폐지 후 시가 대학에 공급한다.
 
여기에 인천전문대 재배치 부지 약 6만7000평과 건물을 올해까지 시에서 대학으로 소유권 이전하고, 상업용지로 용도변경 시킨다.
 
대학 측은 "일부 구성원들의 협약 불만이 있지만 대승적 차원에서 시와 협약을 맺게 됐다"는 입장을, 시 관계자는 "재협약안이 구체화된 만큼 시의회로부터 의결을 받아 협약을 마무리 짓겠다"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