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글로벌캠퍼스운영재단 용역 노동자 정규직화 '난항'
인천글로벌캠퍼스운영재단 용역 노동자 정규직화 '난항'
  • 이창욱
  • 승인 2020.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시의회 반대 의견에 '올 1월부터 전환' 계획 제동
재단, 1년단위계약 준비 … 노조 반발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정책에 따라 인천글로벌캠퍼스운영재단 노사가 용역 비정규직 노동자 120여명을 정규직화 하기로 합의했지만 시의회 반대에 부딪혀 1년 넘게 직접 고용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15일 민주노총에 따르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심의를 위해 꾸려진 인천글로벌캠퍼스운영재단 노·사 및 전문가 협의회는 2018년 10월31일 용역 업체 소속 노동자들을 2019년 1월1일부터 무기계약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전환 대상은 캠퍼스와 입주 대학 생활관 시설·미화·보안 등을 맡고 있는 노동자 117명이다.

하지만 전환 노동자 임금체계와 인사제도 문제 등이 제대로 정리되지 않아 지난해 직접 고용은 결국 이뤄지지 않았다. 이후 노·사·전 협의회는 3차례 협의회를 열고 전환에 따른 세부 사항을 논의한 뒤 올 1월1일부터 전환을 시행하려 했지만 이번엔 인천시의회가 제동을 걸었다.

지난해 11월 열린 제258회 인천시의회 정례회 인천글로벌캠퍼스운영재단 행정사무감사에서 산업경제위원회 소속 강원모(민·남동구4) 의원은 "지금 직원 39명에 117명이 더해지면 150여명 규모 조직이 되는데 잘 굴러가겠는가"라며 "지금은 용역을 주니까 그나마 이렇게 통제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의회 반대 의견이 나오자 재단 인력 증원 승인권을 가지고 있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역시 증원을 불허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재단은 노동자들이 소속된 용역 업체와 맺은 계약이 끝나는 올 3월31일 이후 1년 단위 계약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져 노동자들이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집단행동을 준비 중이다. 1년 계약이 체결되면 정규직 전환은 그만큼 늦어진다.

노조 관계자는 "우리가 바라는 건 고용 안정"이라며 "대통령 제1공약을 여당인 민주당이 나서서 반대하는 상황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는 "재단 운영 예산이 많이 삭감된 상태"라며 "정규직화는 예산이 수반돼야 하기에 이 상태로 진행할 수 없어 재단에서 내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재단 관계자는 "재단은 정규직화에 반대할 이유가 없지만 의회 지적도 일리가 있기에 지적사항에 대한 검토 자료를 작성 중"이라고 말했다.

/이창욱 기자 chuk@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