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동에 문화시설 만들고 대형화물차 출입 줄인다
항동에 문화시설 만들고 대형화물차 출입 줄인다
  • 이주영
  • 승인 2020.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지구단위계획 '밑그림'…1여객터미널 부지 재개발·항만 진출입 도로 재배치

인천 중구 항동 일원 지구단위계획 방향이 세워졌다. 제1국제여객터미널 이전부지에는 문화시설 등이 들어서고, 항만 진출입 차량의 도심 통과를 최소화하도록 계획됐다.

인천시는 항동 주변 환경개선과 주변지역 활성화 등을 위해 진행 중인 '중구 항동 지구단위계획 수립 용역'의 추진 방향을 세웠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항동지역 주민들은 수도권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개통과 항만시설로 진출입하는 화물차량으로 환경·교통문제 등에 노출돼 있다"며 "내항 재개발, 제1국제여객터미널 이전, 석탄부두·모래부두 이전 등 항만기능 재정립이 대두되는 실정이다"고 설명했다.

이에 시는 지난해 8월부터 오는 2021년 1월 준공을 목표로 중구 신흥동 3가와 항동 7가 일원 339만4000㎡를 대상으로 하는 '중구 항동 지구단위계획 수립 용역'에 나섰고 지난해 11월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당시 주민들은 "지구단위계획에 따른 규제가 걱정된다"는 의견과 "이 지역의 유해시설 차단과 장기적 지역 발전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입장을 시에 전달했다.

시는 중구 항동 지구단위계획(안) 방향을 세웠다.

오는 6월 송도국제도시로 이전할 제1국제여객터미널 이전부지에는 문화·관광·공공시설 등이 들어설 수 있도록 계획했다. 또 개항장~월미도~연안부두로 이어지는 월미관광특구와 연계하고 항만 진·출입 대형화물차량의 주거지 통과를 최소화할 수 있는 도로 재배치 등도 이 지구단위계획에 담을 예정이다.

시는 최종 용역 수립 전 오는 5~6월쯤 중간용역 보고회를 개최할 방침이다.

이해진 시 도시균형계획과 주무관은 "그동안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위한 주민설명회 등 기초조사를 마치고 본격적으로 용역을 벌인다"며 "항만기본계획과 연계해 주민피해를 최소화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구단위계획을 수립 하겠다"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