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에게 거는 기대
[사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에게 거는 기대
  • 인천일보
  • 승인 2020.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지난 7일부터 이틀간 진행됐다. 정 후보자는 이번 인사 청문회에서 가장 시급한 국정과제로 '경제 활력의 회복'을 꼽았다.

그는 "4차 산업혁명과 같은 시대적 흐름에 맞춰 미래 신산업이 활짝 꽃피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역설했다. 이는 박남춘 인천시장과 이강신 인천상공회의소 회장이 신년 계획으로 밝힌 미래 첨단산업 활성화 전략과 궤를 같이한다. 박 시장은 올해 역점사업으로 바이오 헬스밸리 사업 추진과 로봇산업 생태계 조성을, 이 회장 또한 신년 인사회에서 바이오산업 육성 지원을 강조했다.

정 후보자는 또 "저하된 경제 활력의 회복에 사활을 걸겠다"며 "기업하기 좋은 환경, 과감한 규제혁신을 통해 기업하고 싶은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내수경제 활성화 대책도 제시했다. "내수를 진작하고 수출을 활성화하는 투자가 돼야 한다"면서 "투자 촉진을 위해 정부가 가능한 많은 정책을 집행하는 것이 옳다"고 밝혔다.

정 후보자는 국회의장을 지낸 거물급 정치인이면서도, 현장에서 오랜 기간 실무를 다진 경제인 출신이라는 이력을 함께 갖고 있다. 1978년 쌍용그룹에 입사한 뒤 상무이사 자리에까지 올랐다. 이런 점이, 경제 문제를 강조하며 구체적인 활성화 대책을 제시하는 그의 각오에 설득력을 보태준다.

인천 지역의 경제상황도 어려움에 봉착해 있고, 앞으로의 전망도 그리 밝은 편이 못 된다. 2018년 인천지역 총생산 성장률이 8년 만에 처음으로 0% 대에 그쳤다. 전국 평균 2.8%에 크게 못 미치는 이 성장률은 전국 17개 시·도 순위에서도 최하위권인 14위를 기록했다. 최근에는 인천지역 내 직장인의 평균 급여액이 꼴찌인 제주도를 간신히 앞지른 16위에 그쳤다는 우울한 소식이 들리기도 한다.

정 후보자가 국무총리로 임명되기까지는 간단치 않은 여러 곡절을 거쳐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단 이런 과정을 거친 뒤에는, 그가 내놓는 경제 정책들이 인천지역의 신산업 육성계획과 맞물려 침체 위기에 놓인 인천지역 경제 활성화에 활력을 불어넣어 주길 기대한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