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레나 스미스, 인천 신한은행 복귀
엘레나 스미스, 인천 신한은행 복귀
  • 이종만
  • 승인 2019.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키 바흐, 용인 삼성생명 이적
발목 부상으로 개막전부터 뛰지 못했던 여자프로농구(WKBL) 외국인선수 엘레나 스미스가 인천 신한은행으로 복귀한다.

WKBL은 인천 신한은행 구단에서 엘레나 스미스의 외국인 선수 등록을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등록을 마친 스미스는 당장 19일 경기부터 출전할 수 있다.

호주 출신의 스미스는 2019-2020 WKBL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로 신한은행의 유니폼을 입었지만, 부상 때문에 올 시즌 한 경기도 뛰지 못했다.

스미스의 대체 선수로 신한은행에서 뛰었던 비키 바흐는 용인 삼성생명 유니폼을 입게 됐다.

삼성생명은 발목을 다친 리네타 카이저의 대체 선수로 바흐를 낙점하고 가승인 신청서를 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