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월마을 주민들 "부적합 판정받은 거주지, 즉각 이주시키고 사과하라"
사월마을 주민들 "부적합 판정받은 거주지, 즉각 이주시키고 사과하라"
  • 이아진
  • 승인 2019.12.06 00:05
  • 수정 2019.12.05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원인 제공한 수도권매립지 특별회계기금 사용 요구
▲ 5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수도권매립지로 인한 서구 사월마을 대책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한 인천환경운동연합 서구지회 관계자들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쇳가루 마을로 불리던 인천 서구 왕길동 사월마을 주민들이 "주거지에 부적합하다"는 정부의 건강영향조사를 근거로 즉각적인 거주지 이전을 요청하고 나섰다.

사월마을 주민과 인천환경운동연합 서구지회, 글로벌에코넷 등은 5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도권매립지 특별 회계 기금을 사용해 주민이나 공장을 즉각 이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주민들에게 발생한 암 등 각종 질병이 인근 공장을 비롯한 수도권매립지 영향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1992년 사월마을과 1㎞ 떨어진 곳에 수도권매립지가 들어서면서 마을 주변으로 수백여개의 순환골재 공장, 폐기물 업체 등 공장들이 세워졌다는 게 이들 설명이다.

사월마을 주민들은 주민 환경 피해 원인이 수도권매립지에 있는 만큼 매립지 특별 회계 기금으로 즉각적인 이주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앞서 지난달 19일 환경부의 사월마을 주민건강영향조사 결과, 2005년 이후 주민 122명 중 15명이 암에 걸려 8명이 숨졌지만 암 발병률이 다른 지역보다 높지 않았다. 그러나 52가구, 122명의 주민이 살고 있는 사월마을은 전체 가구의 71.1%인 37가구가 주거 부적합으로 나왔다.

주민들 거주지 이전과 함께 그동안 고통받은 주민들에게 인천시와 경기도, 서울시, 수도권매립지공사가 공식 사과를 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선홍 글로벌에코넷 상임회장은 "전북 익산 장점마을의 경우 정부와 지자체의 공식적 사과를 받았지만 사월마을은 그 누구도 사과를 하지 않은 채 거주지 이전 대책을 논하고 있다"며 "수십 년 동안 고통받아온 주민들에게 우선적으로 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아진 기자 atoz@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