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용인 중앙시장 갈등, 소통만이 해법이다
[사설] 용인 중앙시장 갈등, 소통만이 해법이다
  • 인천일보
  • 승인 2019.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경기도 용인 동부권의 전통시장인 중앙시장을 둘러싸고 논란이 뜨겁다. 공영주차장 신·증설문제 때문이다.중앙시장 상인연합회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공영주차장 신·증설을 요구하고 있지만, 용인시의회 일부 의원들은 예산 효율성 등을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이달 초부터 시작된 양측의 날카로운 신경전은 식을 줄 모르고 갈수록 점입가경이다.

용인시의회와 용인 중앙시장연합회의 갈등이 촉발된 것은 지난달 21일부터다. 당시 시의회는 상정된 '용인 중앙시장 제2공영주차장 증설사업 계획'을 부결시켰다. 부결사유는 예산 53억원을 투입해 50억원 규모의 공영주차장을 짓는다는 것은 예산 효율성에 문제가 많다는 이유였다.

이에 중앙시장 상인들과 직능단체들은 분노로 들끓기 시작했다. 중앙시장 상인회를 비롯한 13개의 직능단체는 지난 1일부터 곧바로 '처인구 원도심 상권지키기 연합회(이하 연합회)'를 구성, '처인구 원도심 상권지키기 3만명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현재까지 20일째 서명운동을 벌여 2만여명이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연합회는 시장 곳곳에 '제8대 용인시의회 사형선고' 등 격한 용어로 용인시의회와 용인시를 비난하는 현수막 수십 장을 내걸었다. 상인들의 격앙된 분위기를 느끼게 한다. 그러나 용인시나 시의회 어느 곳 하나 상인들의 움직임에 무관심으로 일관하고 있다. 특히 용인시는 공영주차장 사업을 추진하려 했으나, 시의회의 반대로 무산됐다며 책임을 전가하기에 급급한 모습이다.

이번 용인 중앙시장 공영주차장 신·증설 문제로 불거진 사태는 시각 차이라고 본다. 전통시장은 역사적 상징성, 지역경제 연관성 등의 이유로 활성화시키자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어 왔다. 하지만 이런 사회적 가치에 비해 성과를 내지 못하는 사업에 계속 투자하는 것은 무리라는 의견도 많다. 때문에 전통시장 내실화가 급선무라는 의견에 공감이 가기도 한다.

결국 용인 중앙시장의 문제는 소통으로 풀어나가야 한다. 화합을 해도 모자랄 판에 용인시와 시의회, 상인연합회가 공영주차장 문제로 대립하는 것은 용인시민 모두에게 불행한 일이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